인사동 '전통주 갤러리' 우리나라 전통 술 선보인다

입력2015년 02월 10일(화) 10:54 최종수정2015년 02월 10일(화) 11:08
'전통주 갤러리' / 전통주 갤러리 블로그 캡처
[스포츠투데이 최홍 기자]문화체육관광부는 농림축산식품부와 손잡고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에 '전통주 갤러리'를 마련하고, 11일 오후 4시에 개소식 행사를 연다.

이날 개소식에서는 양 부처 장관을 비롯해 전통주와 문화예술 분야 관계자들이 참석하고 전통주 갤러리 관람과 전통주 시음 등의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양 부처의 협업을 기념해 농식품부가 추천한 우리 농산물로 빚은 전통주를 문체부에서 추천한 주기(酒器)에 따르고 그 의미를 설명하는 건배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에 사용될 건배주는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 우리술품평회 대상을 수상한 '하얀연꽃 백련막걸리'다. 또 술을 따를 주기는 지난해 문체부 우수공예상품 지정 제품인 '광주요 소리잔'을 사용한다.

전통주 갤러리는 국내 소비자와 외국인들이 얻기 어려운 전통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상시적으로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전통주 갤러리가 우리나라 수출 첨병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갤러리는 1,700만 명의 내 외국인 관광객이 왕래하는 인사동에 위치해 있다. 내외국인 전통주 소믈리에 등 전통주에 특화된 전문가들이 운영한다.

전통주 갤러리에서는 매달 다른 주제를 가지고 다양한 전통주와 공예문화를 널리 홍보할 계획이다. 이번달에는 설에 맞춰 농식품부가 지정한 '식품명인'의 전통주를 중심으로 홍보가 진행될 예정이다. 다음달에는 농산물의 산지이며 발효의 미학이 살아 있는 '찾아가는 양조장', 오는 4월과 5월에는 봄 어울리는 전통주 등의 다양한 주제로 지역 전통주를 알릴 예정이다.

아울러, 매달 소개하는 전통주에 맞춰,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에서 추천한 그 달의 술잔과 술병을 함께 전시해 대한민국의 수준 높은 전통주 문화를 복원한다.

또 전통주를 부가가치 높은 대한민국의 대표 발효식품 중 하나로 발전시키기 위해, 호텔, 레스토랑 등 외식산업 운영자, 소믈리에 및 외국인을 대상으로 전통주 교육을 진행한다. 전통주 사업컨설팅도 병행함으로써 전통주 수요를 직간접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한국의 맛에 문화의 옷을 덧입혀 탄생한 전통주 갤러리처럼,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에 문화적 품격이 더해지는 부처 간 협업 사례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농식품부 관계자 역시 "서울 도심에 전통주를 상시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 것 자체가 매우 뜻깊은 일"이라며, "지역의 좋은 원료로 정성껏 빚은 전통주들을 국내 최고의 공예품과 함께 전시하고 시음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전통주 문화를 복원하고, 전통주 갤러리를 관광객이 찾고 싶어 하는 명소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통주 갤러리는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단순 관람은 운영 시간 내에 언제든지 자유롭게 할 수 있으며, 전통주 시음을 희망한다면 전통주 갤러리 블로그(http:// blog.naver.com/soolgallery)와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 /thesoolgallery), 전자우편(soolgallery@naver.com)을 통해 예약 신청을 하면 된다.


최홍 기자 life@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