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프로야구 3연전. 키워드 ‘스윕’ 그리고 ‘탱탱볼’ 논란 [스포츠투데이]

입력2015년 04월 27일(월) 10:19 최종수정2015년 04월 28일(화) 10:36
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박철성 칼럼] 스윕(sweep). 지난 주말 3연전, 국내프로야구의 키워드였다.

스윕은 ‘완승’을 뜻한다. 일명 싹쓸이. 한화는 2년 만에, 롯데는 ‘탱탱볼’ 논란을 털어낸 돌풍이었다.

3연전 마지막 날, 재역전승으로 장식한 한화의 스윕. 시즌 첫 완승이었다. 한화가 3연전에서 모두 승리한 것은 2013년 4월 16∼18일 대전 NC 다이노스전 이후 738일 만이다.

그런데 얄궂다. 한화의 3연승 제물이 SK다. SK는 김성근 감독이 2007년부터 2011년 8월까지 사령탑을 했던 팀. SK를 상대한 3연전 싹쓸이는 2006년 5월 16∼18일 이후 무려 9년 만이다. 무려 3265일 만에 이뤄진 기록이다.

한화는 시즌 전적 12승 10패로 3연패에 빠진 SK(12승 10패)와 공동 4위를 기록했다. 넘어뜨려야 살아남는 프로세계의 냉정함이 입증됐다.

26일 한화-SK 경기는 엎치락뒤치락했다. 숨 막히는 접전이었다. 이틀 연속 만원 관중. 대전 구장은 뜨겁게 달아올랐다. SK도 앞선 2경기 패배를 만회하고 시리즈 스윕패를 피하기 위해 전력을 다했다. 하지만 시리즈 스윕과 시즌 첫 3연승을 노렸던 한화가 상대 수비의 실책을 발판삼아 역전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는 권혁이 마무리 지었다. 그는 최근 한화의 승리를 지키는 수호신. 권혁은 1⅔이닝 동안 안타 하나를 허용했다. 하지만 삼진 하나와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틀어막았다. 팀 승리와 함께 시즌 첫 승의 기쁨도 만끽했다.

시쳇말로 권혁의 입은 귀에 걸렸다. 경기 직후 그는 “이겨서 기분 좋다. SK 같은 상위권 팀과의 좋은 경기를 통해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었다”면서 “이번 3연전은 똘똘 뭉친 팀워크의 결과”라고 힘 줬다.

또 권혁은 “지금 선수단 분위기가 매우 좋고 우리 팀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과거에 연연하지 않고 앞으로 남은 한 경기 한 경기에 집중할 것”이라고 힘줬다. 요즘 너무나 행복한 야구를 하고 있단다.

한화가 확실히 변했다. 한화는 지난해까지 3년 연속 꼴찌 팀. 매년 다른 구단의 승 수 쌓기 용도였다. 그러나 지금 한화는 야신 김성근의 힘이 그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한화 스윕’ 소식에 네티즌들은 “한화 스윕, 역시 김성근 감독의 힘인가”, “한화 스윕, 야구 진짜 재밌더라”, “한화 스윕, 올해 한화가 우승하는 거 아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롯데의 주말 3연전 스윕은 ‘탱탱볼’ 논란을 잠재우기에 충분했다. ‘탱탱볼’은 반발계수가 높은 불량 야구공을 빗댄 말.

롯데는 최근 마음고생이 심했다. 공인구 때문이었다. KBO(한국야구위원회)가 지난주 공인구를 납품하는 국내 4개 업체의 제품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하드스포츠사의 제품만 불합격이었다. 롯데가 사용하는 공이 바로 이 제품이었다.

반발계수 0.001이 커지면 타구의 비거리가 20cm 정도 늘어난다. 0.004 초과면 늘어나는 비거리는 80cm. 그럼에도 롯데가 그 덕분에 홈 성적이 좋다는 얘기였다. 롯데 타자들은 17일부터 치른 원정 5경기에서 홈런 5개를 때렸다. 하지만 논란은 가시지 않았다.

롯데 이종운 ‘탱탱볼 논란’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이 감독은 “반발계수가 높다고 전부 홈런이 되는 게 아니다. 정타를 때려야 넘어간다.”면서 “그 공을 우리가 공격할 때만 사용하는 것도 아니다. 그렇다면 상대 팀도 홈런을 많이 쳤어야 한다.”고 항변했다.

롯데는 지난주까지 안방 사직 구장에서 치른 10경기에선 8승2패로 선전했다. 하지만 다른 공을 쓴 원정 10경기에선 2승8패로 부진했다. 20경기에서 친 홈런 27개 중 18개가 사직에서 나왔다. 팬들은 롯데가 반발력이 좋은 이른바 '탱탱볼'의 덕을 본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보냈다.

롯데는 "KBO가 인정한 회사의 제품을 썼을 뿐이고, 하드스포츠사가 부산 지역 기업이라 공생의 의미로 선택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리고 기존 공을 모두 반품했다.

롯데는 공인구 논란 이후 첫 사직 경기였던 24일엔 KBO 재검사에서 합격 판정을 받은 하드츠포츠사의 다른 공으로 교체했다. 그리고는 보란 듯 '안방 강세'를 이어갔다.

롯데는 3경기 8홈런으로 ‘탱탱볼’ 논란을 털어냈다. 더욱이 롯데는 26일 사직구장에서 벌어진 삼성전에서 7-1, 대승을 거뒀다.

선발투수 브룩스 레일리의 호투가 돋보인 경기였다. 이어 홍성민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승부를 마무리 지었다. 이날 승리로 롯데는 무려 5년 만에 삼성전 스윕을 달성했다.

롯데는 3회 1사 만루에서 최준석의 역전 결승 2타점 적시타, 강민호의 시즌 6호 스리런 대포가 터졌다. 강민호는 홈런 포함 4타수 3안타 5타점으로 펄펄 날았다.

한편 삼성은 믿었던 선발 윤성환이 7이닝 11피안타 7실점으로 무너지면서 올 시즌 첫 3연패를 당했다.

롯데는 13승 10패, 3연승 행진을 이어갔고 삼성은 15승 8패로 3연패를 당했다. 롯데가 삼성전 3연전을 모두 잡은 건 2010년 6월4일~6일 대구 삼성전 이후 5년 만의 사건이다. 부산 사직구장엔 ‘부산갈매기’가 드높게 울려 퍼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박철성 스포츠칼럼니스트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그림 대작 혐의' 조영남, 예술과 사기의 경…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대작 그림을 구매자에게 …
기사이미지
NCT 드림이 밀고 NCT 127이 끄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NCT 드림에 이어 NCT 127까지, NCT가 …
기사이미지
'버디만 7개' 이소영, E1 채리티 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소영이 E1 채리티 오픈 1라운드에서…
기사이미지
이동건·조윤희, 잉꼬부부의 파경…결혼 3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이동건, 조윤희 부부…
기사이미지
종영 D-day, '슬기로운 의사생활',…
기사이미지
'사생활 논란' 약사 약쿠르트, 사과…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실화탐사대'에서 부적절한 성생활 논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