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너사시'서 귀여운척? 100% 실제 내 모습"(인터뷰)

입력2015년 08월 19일(수) 12:36 최종수정2015년 08월 19일(수) 12:36
SBS 드라마 '너를 사랑한 시간'의 배우 하지원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하지원이 '너사시'를 통해 러블리 걸로 변신한 소감을 밝혔다.

하지원은 19일 SBS ‘너를 사랑한 시간’ 종영 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하지원은 커리어우먼 오하나 역을 맡아 열연하며 평소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에서 벗어나 귀엽고 사랑스런 매력을 발산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은 드라마를 본 뒤 하지원이 '너무 귀여운 척 하는 게 아니냐'는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와 관련 하지원은 "사실 (드라마에서)귀엽게 하려고 해서 귀엽게 한 것 아니다. 하도 강한 역할을 하다 보니깐 대중들은 못 보던 하지원 모습을 보고 놀란 것 같다"며 "오히려 제 주위 분들은 너의 평상시 모습을 보니깐 '하지원 아냐. 너무 너 같다'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원은 "아무래도 풀어진 말투가 평상시 친구들에게 하는 모습이나 말투나 표정이 나오니깐 시청자들은 몰랐던 부분을 보는 것 같다. 그게 오히려 전 재밌었던 부분인 것 같다. 정말 즐겁게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너를 사랑한 시간’은 인생의 반을 사랑보다 먼 우정보다는 가까운 ‘연애불가’ 상태로 지내온 두 남녀가 겪는 아슬아슬한 감정들과 성장통을 섬세하게 터치하며 숨어있는 연애세포를 자극하는 현실공감 로맨틱코미디로 큰 호평을 받으며 지난 16일 종영했다.

오효진 ent@stoo.com
사진=방규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