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퍼즐] 유소녀 농구의 저변확대 시급, 인프라 구축 절실

입력2015년 08월 21일(금) 13:56 최종수정2015년 08월 21일(금) 13:56
청솔중 / 사진제공=KSSBF
[하숙례 칼럼] 왜 유소년·소녀 스포츠가 중요할까? 단지 아이들의 성장을 위해서일까? 그렇지 않다. “친구들과의 협동심, 인성, 대인관계 등 책상위에서 배울 수 없는 많은 것들을 스포츠를 통해 일깨워 주고 싶다”는 어느 부모의 말에서 유소년·소녀 스포츠의 큰 의미를 알 수 있다.

팀 스포츠인 농구는 아이들이 함께 즐기고 쉽게 배울 수 있는 큰 장점이 있다. 그래서 많은 아이들이 다양한 곳에서 농구를 쉽게 접하고 있다. 농구를 시작한 대부분의 아이들은 취미생활로 만족하지만 조금 더 흥미를 느끼고 농구선수로서의 자질을 갖춘 아이들은 선수의 길을 선택하기도 한다. 이런 아이들은 장학금을 받아 대학에 갈 수 있는 길도 열려있으며 더 나아가서는 프로팀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도 갖게 된다.

우리나라 농구의 인기를 국내 타 종목 혹은 선진국들에 비교하여 높낮이를 대비해보면 우리나라 유소년(남자) 농구의 현실은 그다지 어둡지 않다.

최근 ‘2015 아이키커뉴턴배 KBL 유소년클럽 농구대회’가 총 50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500여명의 유소년들의 공 다루는 솜씨와 농구 기술은 엘리트농구선수 못지않게 위협적이고 한국농구의 미래를 밝히는 빛으로 비추어졌다.

현재 유소년 농구 클럽에 가입된 선수는 9859명으로 1만명 수준이다. 특히 ‘서울SK 유소년클럽 농구’의 경우, 약 5500여명의 유소년이 농구에 참가하고 있으며 자체대회로 선수를 선발하는 것이 KBL 본 대회보다 더 큰 규모를 자랑한다.

한편, 유소녀(여자) 농구의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이제 걸음마 단계라고 할 수 있다.

여자농구의 학교 엘리트스포츠의 현실을 보면, 농구부가 있는 중·고등학교가 전국에 각각 20여개 밖에 되지 않는다. 게다가 12명의 엔트리선수를 확보하지 못한 학교도 많을 정도로 열악한 수준이다.

특히 고등학교의 경우는 대부분이 10명 이하의 선수로 운영되고 있다. 유소녀 농구가 활성화되어야 하는 가장 큰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제7대 총재로 취임한 신선우 총재는 여자농구의 저변확대를 위해 첫 번째 프로젝트로 제1호 유소녀 전용 체육관을 개관하였고, 이를 통해 유소녀 클럽 회원 수를 늘리고, 우수선수 발굴을 위한 여자농구 저변확대에 힘쓰고 있다.

WKBL은 또 여자프로농구 6개 구단 산하 유소녀 농구클럽과 WKBL이 직접 운영하는 경기 분당, 인천 유소녀 농구클럽 등 총 8개 팀이 출전한 ‘2015 WKBL 유소녀 농구클럽 최강전’(강원도 속초)도 개최했다. 힘든 스포츠 활동을 꺼리는 여학생들의 저조한 참여로 비록 대회 규모는 작았지만, 나름 성공적인 출발이었다. WKBL은 유소녀 농구의 저변 확대를 위한 이같은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다.

8월 들어 처음으로 중·고등학교 주말농구리그도 시작됐다. 엘리트학생선수들의 학습권 포기를 막고, 일반 학생들에게도 운동선수로서의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여 엘리트스포츠로 전향할 수 있는 선진국의 농구 문화시스템과 같은 형태가 첫 문을 열은 것이다.

그렇다. 우리 여자농구의 저변 확대를 위한 첫 번째의 해답은 문화는 비록 다르지만 선진국의 학교·학원 스포츠 시스템을 빠르게 흡수해야 한다.

대표적인 예로 미국의 경우, 비시즌에 유소년·소녀들은 주말과 평일의 방과 후에 농구를 쉽게 접한다. 농구계에서 일을 하다가 은퇴한 원로 농구인이나 비록 프로는 아니지만 주말에 시간을 만들어서 농구 지도를 할 수 있는 사람들, 심지어는 학부모들이 농구지도에 무료 봉사한다. 무료 지도를 하며 즐거움을 갖고, 어린이들은 무료로 질 높은 농구를 배우게 된다.

그리고 비시즌인 여름방학에는 여러 종류의 농구캠프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받는다. 특히 대부분의 대학농구팀에서 비시즌 시기인 여름방학에 유소년·소녀 캠프를 열어 여러 가지 경험을 하게 한다.

캠프 중 대학의 선수들이 지도자가 되어 유소년·소녀들의 농구기술을 가르치며 자연스럽게 지도자 경험을 한다. 유소년·소녀들에게 대학교 기숙사에서 합숙을 하게하여 학교 측은 학교를 홍보하고, 유소년·소녀들은 대학에서의 생활을 경험하며 선호하는 대학진학의 꿈을 키우고, 타인들(또래들)과 함께 생활하며 협동심, 자립심, 대인관계, 그리고 인성교육을 자연스럽게 접하게 되면서 그들은 즐거움과 꿈을 키워간다.

그리고 겨울이 찾아와 농구시즌이 시작되면 각자의 소속팀에 소집되어 전문지도자의 지도아래 주중에는 방과 후에 연습을 하고, 주말에만 경기를 하는 주말리그제로 본격적인 농구시즌을 갖는다.

지난 3월 정부는 국민체육진흥법을 개정했고, 대한체육회와 국민생활체육회는 내년 3월까지 통합체육회를 설립해야 하므로 각 경기 가맹단체 및 전국 지자체와 체육단체들의 통합도 불가피 하게 되었다. 이는 엘리트체육과 생활체육이 함께 공존해야만 스포츠가 선진국화 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시 말해서 선진국의 학교·학원스포츠 시스템과 같이 엘리트체육과 생활체육의 장점을 살려 학교스포츠클럽을 활성화하고, 방학과 주말을 이용한 농구캠프 등을 통해 농구를 즐기고, 학습권도 포기하지 않으며 미래에 대한 꿈을 가지고 농구를 시작하는 유소녀들의 숫자가 많게 만들어가는 것이 여자농구의 저변확대를 위한 길이라는 것이다.

앞서 말했듯이 유소녀 농구는 이제 시작하는 단계다. 따라서 엘리트농구, 나아가서는 프로농구에 빠르게 흡수시키기 위한 조급함은 버려야 한다. 우선은 농구 인프라를 늘리는데 온 힘을 기울여야 한다. 자연스럽게 농구선수의 꿈을 가지게 한 다음, 비로소 엘리트농구, 프로농구에 흡수시키는 계획으로 미래를 겨냥하여야 한다.

스포츠투데이 하숙례 한세대교수(체육학박사)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민종, '가세연' 출연이 경솔했던 이유 [S…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겸 배우 김민종이 '…
기사이미지
'리빙 레전드' 방탄소년단, 역사 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또 역사를 썼다. 기…
기사이미지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올해 韓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