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렴구균 내성, 주요 항생제 10중 8종이나? '슈퍼박테리아 공포'

입력2016년 02월 04일(목) 14:35 최종수정2016년 02월 04일(목) 15:55
폐렴구균 예방접종 광주 북구 보건소 (본기사는 사진과 관련없음) / 사진=아시아경제 DB
폐렴구균 예방접종 광주 북구 보건소 (본기사는 사진과 관련없음) / 사진=아시아경제 DB

[스포츠투데이 김현지 기자] 폐렴구균 치료에 쓰이는 주요 항생제가 내성을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국내 한 대학병원에서 무려 8종의 항생제에 반응하지 않는 폐렴구균이 발견되는 등 항생제 오남용과 병원의 부실한 감염 관리에 경고음을 울리는 연구 결과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 질병관리본부가 펴낸 '지역사회 폐렴환자 폐렴구균의 혈청형 분포 및 항생제 내성 현황' 보고서를 보면 2009~2013년 폐렴 환자 1398명에게서 나온 폐렴구균 108건의 내성을 조사한 결과 79.6%가 3종 이상의 항생제에 내성을 지닌 것으로 분석됐다.

폐렴구균 치료에 흔히 쓰이는 항생제를 3종 이상 처방해도 폐렴구균 10종 가운데 8종은 죽지 않고 살아남아 치료가 되지 않을 수 있다는 뜻이다.

폐렴구균은 중이염과 함께 폐렴이나 뇌수막염 등을 일으키는 원인 세균이다. 국민 10명에 1명꼴로 이 세균이 발견된다. 건강한 성인은 별문제가 없지만 병원에 장기 입원해 있는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한테는 폐렴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분석 결과를 보면, 폐렴구균은 항생제에 따라 반응 정도의 편차가 심했다. 오래전부터 치료제로 써온 에리트로마이신이나 테트라사이클린은 각각 내성 비율이 84.3%, 78.7%에 이른다. 비교적 최근에 나온 3세대 세팔로스포린계 항생제인 세파클러와 세프록심도 각각 79.6%, 63.0%의 내성을 보였다.

폐렴 치료에 흔히 쓰이는 항생제와 먹는 항생제에 특히 내성률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여러 세균에 강력한 효과를 보이는 항생제인 반코마이신이 듣지 않는 폐렴구균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치료에 쓰는 기존 항생제에 반응하지 않는 폐렴구균이 갈수록 늘어가는 건 내성을 키울 만큼 항생제를 많이 쓰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한다.

김홍빈 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여러 항생제에 내성을 보이는 세균을 자칫 '슈퍼박테리아'라고 말해 공포심을 자극할 우려가 있다. 그러나 실제로 내성과 함께 독성마저 강한 세균이 나타나면 심각한 재앙을 불러올 수 있으므로 감염 관리를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고 짚었다.


김현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경표 오늘(26일) 모친상, '사생활' 촬영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고경표가 모친상을 …
기사이미지
아이돌 뺨치는 '트바로티' 김호중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김호중의 기세가 무섭다. 가요계…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
기사이미지
추대엽 성대결절 불구하고 톱10 저력, 카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개그맨 추대엽이 성대결절…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2도움 맹활약…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2경기 연속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마이크로닷, 2년만 복귀 신호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