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 좁은 비행기 좌석의 위험 신호

입력2016년 02월 14일(일) 23:33 최종수정2016년 02월 15일(월) 00:05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 / 사진=아시아경제DB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 / 사진=아시아경제DB

[스포츠투데이 서현진 기자]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에 대한 위험성이 제기됐다.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은 활동량이 줄어드는 겨울철, 좁은 비행기 좌석에 앉아 있을 때 생긴다고 해서 이름 붙여졌다.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은 하루 10시간 이상 앉아서 일을 하는 사람에게 질병 발생 위험이 세 배 가까이 높다. 오랜시간 앉은 자세를 유지할 경우, 다리에 생긴 혈전이 폐동맥을 막아 자칫 목숨까지 잃을 수 있다.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을 예방하려면 평소 한 시간에 한 번은 자리에서 일어나 몸을 움직여 주는 것이 좋다. 평소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서현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정밀 조사 필요" MBC, '수박 겉핥기'식 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MBC 박성제 사장이 2020 …
기사이미지
"연이은 확진자 발생" 넷플릭스 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사이미지
MBC 올림픽 중계 논란, 공영 방송이…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국가적 망신이다. '2020 도쿄 올림픽'…
기사이미지
김민귀, 사생활 추문 사과…이미지 추락 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배…
기사이미지
한국 양궁, 남자 단체전도 금빛 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양궁이 세 번째 금메달 소식을 전…
기사이미지
지창욱 측 "코로나19 양성 판정, 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