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건강상태 "발 차가우면 우울증 올 수 있다"

입력2016년 02월 26일(금) 22:40 최종수정2016년 02월 26일(금) 22:43
본기사와 관련 없음 / 사진=아시아경제 DB


[스포츠투데이 김현지 기자] 발 상태로 나의 건강을 체크할 수 있다.

최근 영국 일간지 '미러'가 런던의 족부전문의 제이크 헤스의 말을 인용해 발로 보는 건강상태 4가지 항목에 대해 보도했다.

발로 건강상태를 알아볼 수 있는 첫 번째 증상은 부어오른 엄지발가락이다. 통풍이 생기면 엄지발가락에 통증이 생기거나 붉게 부어오른다.

두 번째는 차가운 발로 손발이 유독 찰 때는 갑상선 기능 저하를 의심해 봐야 한다. 갑상선 기능 저하의 또 다른 증상은 피로감과 몸무게 증가, 근육통, 우울감 등이 있으므로 함께 고려해 보면 좋다. 혹은 손가락, 발가락의 혈관이 지나치게 수축되면서 혈액순환에 장애가 생기는 레이노증후군일 수도 있다.

세 번째로 꼽은 증상은 발의 무감각이다. 발이 무감각해지거나 궤양이 생기는 것은 당뇨병과 관련이 있다. 항상 발을 깨끗이 관리하고 상처가 있는지 살펴보는 습관이 필요하다.

네 번째는 곤봉형 발톱이다. 발톱이 볼록해지고 발가락 끝이 동글게 곤봉처럼 되는 것은 몸에 산소가 부족하다는 것. 특히 심혈관계 질환이나 폐질환이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

다섯 번째는 털이 없는 발가락으로, 털이 사라지거나 피부가 예전보다 빛이 난다면 좋게 생각할 일만은 아니다. 혈액순환 장애 등으로 인한 하지동맥질환일 수도 있다. 반면 발의 피부가 붉은빛이나 보랏빛으로 변하거나 발톱이 두꺼워졌다면 혈관계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다.

여섯 번째는 두꺼워진 발톱이다. 발톱이 쉽게 부서지거나 변색되는 것을 포함해 이러한 증상은 만성 염증성 피부병인 건선의 증상이므로 유의해야 한다.

일곱 번째는 발가락 관절 통증이다. 류머티즘성 관절염은 손가락이나 발가락 등 작은 관절에 생기게 되는 점에서 퇴행성 관절염과는 다르다.

발은 오장육부의 축소판이라 불리며 만병의 근원을 발에서 찾을 수 있다는 말도 흔히 들을 수 있다. 따라서 발에 이상이 느껴진다면 전문의에게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김현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