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쿡 "FBI, 아이폰 잠금해제 요구..거부한 것은 옳은 일" 기립박수

입력2016년 02월 28일(일) 15:20 최종수정2016년 02월 28일(일) 15:23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스포츠투데이 김은애 기자] 애플 최고경영자(CEO) 팀쿡이 애플 주주총회에서 기립박수를 끌어냈다.

26일(현지시각) AP통신 등 미국 주요 언론매체들에 따르면 팀쿡은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애플 사옥에서 열린 주주총회에 참석했다.

팀쿡은 총회에서 "미 연방수사국(FBI)의 아이폰 잠금 해제 요구를 거부한 것은 옳은 일이기 때문에 우리는 이 작업을 수행하려 한다"며 개인정보 보호와 관련된 회사의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팀쿡은 "우리는 고객의 프라이버시와 안전을 확고하게 옹호하고 있다"며 "이런 것들이 바로 우리가 해야 할 올바른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주주총회에 참석한 많은 사람들이 팀쿡에게 기립 박수를 보내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한편 FBI는 지난해 12월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발생한 총기 테러의 범인이 가지고 있던 아이폰의 암호를 풀 프로그램을 애플에 요구하며 법원의 명령도 받아냈으나, 애플은 고객의 아이폰을 해킹하면 잠재적 악용이 될 가능성이 있다며 법원의 명령을 거부하고 있다.


김은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토스카나호텔 소유주 측 "김준수 3…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JYJ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 부자…
기사이미지
CJ, 이쯤되면 '문화 깡패'다 [ST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문화를 만듭니다. CJ' CJ ENM(이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