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과 함께 찾아온 황사 미세먼지 차이는?

입력2016년 03월 15일(화) 08:36 최종수정2016년 03월 15일(화) 08:51
미세먼지 / 사진=아시아경제DB
[스포츠투데이 김도곤 기자] 봄이 되며 황사, 미세먼지가 심해져 황사와 미세먼지의 차이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황사는 바람에 의해 올라간 미세한 모래먼지가 대기 중에 퍼져 하늘을 덮었다가 서서히 떨어지는 현상이다. 황사가 전통적으로 발생하는 지역은 고비사막이나 타클라마칸 사막이다. 최근에는 몽골초원지대도 사막화가 급속도로 진행돼 황사가 만들어 진다.

반면 미세먼지는 자동차 배출 가스나 공장 굴뚝 등을 통해 주로 배출되며 황사나 심한 스모그 때 날아오는 크기가 작은 먼지를 말한다.

황사나 미세먼지 모두 인체에 유해하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황사, 미세먼지 농도가 심한 날은 외출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으며 손 씻기를 생활화한다.


김도곤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류시원 오늘(15일) 비연예인과 비공개 결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겸 배우 류시원이 결…
기사이미지
임현주 아나운서 "원피스와 노브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로 생방송을…
기사이미지
유명 男 배우·기획사 대표 등, 프…
기사이미지
육각수 조성환 "멤버 故 도민호 형님, 2년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조성환이 육각수 멤버인 …
기사이미지
'골프 여제' 박인비, 호주여자오픈…
기사이미지
신드롬 일으킨 '미스터트롯', 시청…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미스터트롯'이 연일 시청률 신기록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