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1030만명 고객 정보 유출…미래부·방통위 사고 원인조사 착수

입력2016년 07월 25일(월) 19:15 최종수정2016년 07월 25일(월) 19:15
인터파크 고객정보 유출 / 사진= 인터파크 홈페이지 캡처
인터파크 고객정보 유출 / 사진= 인터파크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투데이 진주희 기자]인터파크 고객 1030만명의 정보가 유출됐다. 유출된 정보에는 이름, 아이디, 이메일 주소, 전화번호와 주소 등이 포함됐다.

인터파크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능형 지속가능 위협(Advanced Persistent Threat, APT) 형태의 해킹에 고객 정보가 침해 당한 것을 확인했다"며 "즉시 경찰청에 신고해 공조를 시작하고 추가 공격을 막기 위한 비상 보안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같은 날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도 인터파크 개인정보 유출사고의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미래부·방통위 공무원 및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개인정보 유출사고로 인한 이용자 보호를 위해 개인정보 불법유통 및 노출 검색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를 24시간 가동하고 신고 접수 받도록 했다.

미래부는 침해사고 원인 분석과 더불어 개인정보 유출에 악용된 취약점 등을 보완·조치 할 수 있도록 기술 지원을 실시한다.

한편 미래부는 이번 사건으로 유출된 개인정보를 이용한 파밍·피싱 등 2차 피해예방을 위해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등 이용자 사이버사기 대처 요령을 숙지하고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사이버사기 대처 요령은 보호나라 게시판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진주희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건모, 독 된 콘서트 강행…남은 콘서트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
기사이미지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 새 역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 역사에 또…
기사이미지
양준일 30년 앞서간 천재, 韓 짱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슈가맨3'에 등장한 양준일이 연일 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