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C형간염, '일회용 주사기 재사용' 또 일냈다

입력2016년 08월 22일(월) 20:50 최종수정2016년 08월 22일(월) 20:57
동작구C형간염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스포츠투데이 진주희 기자]서울에서 또 C형간염 집단감영 사태가 발생했다.

22일 질병관리본부는 25일부터 서울특별시와 동작구 보건소와 함께 C형간염 유행이 의심되는 동작구 소재 A 병원에 2011~2012년 방문한 내원자 1만1306명을 대상으로 C형간염 및 혈액매개감염병(B형간염, HIV 감염, 매독)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환자들이 이 의원에서 신경차단술, 통증치료, 급성통증 완화 TPI주사(통증유발점주사) 등의 침습적 시술을 받았을 때 주사제 혼합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의심된다.

보건당국은 이 기간 동안 이 의원을 방문했던 환자 1만1300여명의 소재지와 연락처를 파악해 역학 조사와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보건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전파경로가 확인되면, 조사 기간과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진주희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어색함 제로' 민원왕 불나방, 제 옷 입은 …
기사이미지
'실력 논란' 함연지, '금수저'는 행…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뮤지컬 배우 함연지가 실력 논란에 휩…
기사이미지
"역사는 진행 중"…'기생충' 주역,…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영화 '기생충'의 배우, 스태프들이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