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C형간염, '일회용 주사기 재사용' 또 일냈다

입력2016년 08월 22일(월) 20:50 최종수정2016년 08월 22일(월) 20:57
동작구C형간염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스포츠투데이 진주희 기자]서울에서 또 C형간염 집단감영 사태가 발생했다.

22일 질병관리본부는 25일부터 서울특별시와 동작구 보건소와 함께 C형간염 유행이 의심되는 동작구 소재 A 병원에 2011~2012년 방문한 내원자 1만1306명을 대상으로 C형간염 및 혈액매개감염병(B형간염, HIV 감염, 매독)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환자들이 이 의원에서 신경차단술, 통증치료, 급성통증 완화 TPI주사(통증유발점주사) 등의 침습적 시술을 받았을 때 주사제 혼합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의심된다.

보건당국은 이 기간 동안 이 의원을 방문했던 환자 1만1300여명의 소재지와 연락처를 파악해 역학 조사와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보건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전파경로가 확인되면, 조사 기간과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진주희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반민정 2차 가해' 조덕제, 억울함 호소했지…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조덕제와 반민정의 …
기사이미지
'손흥민 도움' 토트넘, 셰필드에 3…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트넘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
기사이미지
장성규, 부정청탁 혐의 피소…'양날…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부정청탁 혐의(부정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