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 지난 내일 날씨(5일), 오늘 밤부터 내린 눈·비로 빙판길 주의

입력2017년 02월 04일(토) 15:41 최종수정2017년 02월 04일(토) 16:01
입춘인 오늘이 지나고 내일 역시 비나 눈이 예보된다 / 사진=아시아경제 DB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입춘인 오늘이 지나고 내일 역시 비나 눈이 예보된다.

24절기 중 첫 번째 절기이자 봄이 시작된다는 입춘이지만,다음 절기인 우수(2월 18일)와 경칩(3월 5일)까지는 추위가 완전히 가시지 않는다.

4일 오후 전남과 제주도에서 시작한 비와 눈은 밤에 전국으로 확대 돼 5일 낮까지 지속 될 예정이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가 10∼30㎜, 전남·경남이 5∼20㎜, 중부지방·전북·경북·서해5도는 5∼10㎜다.

경기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는 3∼10㎝, 서울·경기(동부제외)·충청도·경북북부 내륙·강원 동해안 등은 1∼5㎝, 전북 동부 내륙은 1㎝안팎의 적설량도 예고됐다.

쌓인 눈이나 비가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는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주의가 필요하다. 최고기온은 4∼12도로 전날보다 다소 떨어진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남해 앞바다는 0.5∼1m, 동해 앞바다는 0.5∼1.5m로 예상된다. 동해·서해 먼바다의 예상 파고는 0.5∼2m, 남해 먼바다는 0.5∼2.5m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남해 동부 먼바다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항해·조업하는 선박은 조심해야 한다.

오효진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