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클루니 56세 쌍둥이 아빠된다…17세 연하 아내는 미녀 변호사

입력2017년 02월 10일(금) 09:31 최종수정2017년 02월 10일(금) 09:45
조지클루니 이말 클루니 부부 / 사진=gettyimages 제공
조지클루니 이말클루니 부부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가 반백살 넘은 나이에 쌍둥이 아빠가 된다.

조지 클루니 아내인 국제 인권 변호사 아말 클루니가 쌍둥이를 임신했다고 9일(현지시간) 미국 다수의 매체가 보도했다.

아말 클루니는 오는 6월께 출산할 예정이며, 조지 클루니는 결혼 2년 만에 찾아온 쌍둥이를 매우 기다리고 있다고 알려졌다.

조지 클루니는 1961년생으로 17세 연하 아내인 아말 클루니와 자선 행사에서 만나 2014년 베니스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엄마' 김태희, 꼭 맞는 옷 입었다 ['하이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엄마' 김태희가 자신에게…
기사이미지
美 기자+트럼프 대통령, '기생충' …
기사이미지
승리, 3월 6일부터 군사재판 받나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버닝썬 의혹으로 시작해 성매매 알선,…
기사이미지
'컴백 D-DAY' 방탄소년단, 축제는 시작됐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오늘(…
기사이미지
스포츠계 코로나19 직격탄…무관중…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스포츠계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
기사이미지
'미스터트롯' 꿈의 시청률 30% 돌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미스터트롯'이 시청률 30%의 벽을 뚫…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