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마스톤,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주연상 "라이언 고슬링, 최고의 파트너"

입력2017년 02월 27일(월) 14:02 최종수정2017년 02월 27일(월) 14:21
라라랜드 스틸 컷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라라랜드' 엠마스톤이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29일 엠마스톤은 오전 10시(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날 여우주연상 후보로는 이자벨 위페르(엘르), 루스 네가(러빙), 나탈리 포트만(재키), 엠마스톤(라라랜드), 메릴 스트립(플로렌스)이 올라 경합을 벌였다.

엠마 스톤은 "정말 감사하다.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모든 분들은 훌륭한 분이다. 존경하고 말로 표현 할 수 없을 정도다. 함께 후보로 올라서 영광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엠마 스톤은 "방금 깨달은 게 있는데 정말 운이 좋고 또 기회가 있어야 된다는 것을 알게 됐다. 데미언 차젤레 감독 작품에 출연하게 된 게 일평생 한번 있을 기회다. 훌륭한 경험이었다"며 라이언 고슬링에게 "나를 웃게 만들어줘서 감사하다. 최고의 파트너로서 함께 여정을 걸어주셔서 감사하다. 아직도 성장하며 배워가는 중이다. 이 트로피는 중요한 상징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그 여정을 계속 걸어갈 것이다"고 수상 수감을 밝혔다.

한편 '라라랜드'는 인생의 가장 빛나는 순간, 서로의 무대를 완성해가는 배우 지망생과 재즈 피아니스트를 통해 꿈을 좇는 청춘의 열정과 사랑을 그린 뮤직 로맨스이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성과보다 성취, 목표보다 목적"…방탄소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기사이미지
류현진 "1회 투구수 많아…다음 등…
기사이미지
'컴백 D-DAY' 방탄소년단, 축제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오늘(21일) 컴백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