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에게 실망시켜 죄송"… 엘튼 존, 세균감염증으로 5월 공연 취소

입력2017년 04월 25일(화) 09:18 최종수정2017년 04월 25일(화) 09:22
엘튼 존

[스포츠투데이 장민혜 기자] 가수 엘튼 존이 세균감염증에 걸렸다.

외신은 24일(현지시각) 엘튼 존이 남미 투어 중 희귀한 세균감염증에 걸려 오는 5월 라스베이거스 공연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엘튼 존은 칠레 산티아고 공연을 마치고 돌아오던 중 세균감염증에 걸렸고 영국 중환자실에서 이틀을 보내며 치료했다.

엘튼 존 측에 따르면 6월 3일 잉글랜드 공연부터는 다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엘튼 존은 "팬들에게 실망을 드려 죄송하고 의료팀에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장민혜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