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에하라 타카코 남편 텐 자살 이유, 불륜 때문? "아베 츠요시라면 극복해낼 거야"…유서 공개

입력2017년 08월 16일(수) 10:15 최종수정2017년 08월 16일(수) 10:47
텐·우에하라 타카코 / 사진=우에하라 타카코 SNS
우에하라 타카코·아베 츠요시 / 사진=JP뉴스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일본 인기 걸그룹 스피드 출신 우에하라 타카코가 연예계 은퇴 위기에 놓였다. 남편 텐 유서가 3년 만에 공개된 것.

10일 발매된 일본 여성주간지 '여성세븐'은 우에하라 타카코의 남편 텐이 자살한 이유 중 하나가 우에하라 타카코와 인기 배우 아베 츠요시(35)가 불륜 관계에 있었기 때문이라고 보도하며 힙합그룹 ET-KING 출신 남편 텐의 유서 내용을 일부 공개했다.

공개된 유서 일부에는 "타카코 고마워 그리고 안녕. 아이를 만들지 못하는 몸이라 미안해. 정말정말 미안해. 행복한 만큼 미래가 무서워. 아무것도 없으니까. 용서해줘. 내 몫까지 행복해지세요. 아베 츠요시와 함께라면 분명 극복해낼 수 있다고 생각해. 다음에는 배신하면 안 돼. 술도 줄여요. 거짓말하면 안 돼요. 분명 날 원망하겠지? 하지만 언젠간 용서해 줘"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지난 2012년 8월 우에하라 타카코와 결혼한 텐은 2014년 9월 25일 아파트 주차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당시 유족 측은 유서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런데 왜 3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유서를 공개한 것일까. 우에하라 타카코는 남편의 성인 '모리와키'를 버리고 자신의 성을 되찾겠다며 텐의 가족과 연락을 끊었다. 텐의 가족들은 우에하라 타카코의 불륜 사실을 알고도 모리와키 가의 일원이라는 마음으로 우에하라 타카코를 감쌌다. 하지만 우에하라 타카코가 모리와키 가와 인연을 끊어버리고 새로운 연인인 아베 츠요시와 다정한 한때를 보내는 모습이 최근 언론에 보도되면서 유족들의 인내심이 바닥난 것으로 보인다.

결국 유족 측은 언론에 우에하라 타카코와 불륜 상대인 아베 츠요시의 SNS 메신저 내용, 키스 사진, 텐의 유서 내용을 공개했다. 유족이 공개한 두 사람의 SNS 메신저 대화방에는 "아이를 가지고 싶다(아베 츠요시)", "우리 두 사람의 아이를 만들자(우에하라 타카코)"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자신 때문에 아이를 갖지 못하는 데 대해 자책한 텐은 이 메시지를 보고 한 달 후 자살했다. 유서에도 이와 관련한 언급이 있다.

여성세븐의 이러한 보도에 일본 대중은 우에하라 타카코에 대한 비난을 쏟고 있다. 일본 연예계에서는 우에하라 타카코의 은퇴를 점치기도. 우에하라 타카코는 현재 진행 중인 연극이 끝나는 오는 18일 이후 연예계 활동을 무기한 중단한다.

텐의 유서에 적혀있던 아베 츠요시는 1982년생 중국 흑룡강성 출신 배우로 9세 때 외할머니의 나라인 일본으로 건너와 일본 국적을 얻었다. 2005년 드라마 '꽃보다 남자' F4 멤버 아키라 역으로 이름을 알렸으며 2009년 중국 배우 사가와 결혼했다.

한편 우에하라 타카코와 함께 스피드 멤버로 활동했던 국회의원 이마이 에리코도 최근 불륜으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든 바 있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붐붐파워'→'씨네타운', 라디오까지 침투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기사이미지
'시즌 12호골' 손흥민, 유로파리그…
기사이미지
업텐션→에버글로우→이찬원, 연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업텐션 비토에 이어 에버글로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