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큰' 리암 니슨, 액션 은퇴 선언 "나는 65살…이제 지쳤다"

입력2017년 09월 13일(수) 14:31 최종수정2017년 09월 13일(수) 14:39
리암 니슨 / 사진=테이큰 스틸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할리우드 배우 리암 니슨이 액션 은퇴 선언을 했다.

12일(현지시각) 리암 니슨은 토론토영화제에서 진행된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우연으로 액션 영화에 출연했다. 아직도 제작자들이 내게 투자하면서 액션 영화를 찍으라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이제 65살이다. (내가 액션 영화에 출연하면) 관객들은 '너무하네'라고 할 것이다. 액션 연기는 이제 지쳤다"라며 "쉬운 스릴러를 만들기 위해 많은 제작비를 들이고 있는데 나는 이제 그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리안 니슨은 영화 '테이큰' 시리즈에 출연했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법정물의 진입장벽을 낮추다 ['로스쿨' 첫방…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속도감 있는 전개로 시선…
기사이미지
"끝까지 치졸한" 김정현, 사과마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드디어 배우 김정현이 입을 열었다. 자…
기사이미지
"시즌2 암시"…'아내의 맛', 줄행랑…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아내의 맛'이 조작 논란에 대한 언급…
기사이미지
장나라X정용화, 어둡지만은 않은 新개념 오…
기사이미지
유소연, 롯데 챔피언십 1R 7언더파…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유소연이 롯데 챔피언십 첫날 산뜻한 …
기사이미지
윤여정, 아카데미 트로피 향해 출국…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윤여정을 비롯한 영화 '미나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