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스페이시, 안소니 랩 성추행 폭로 후 커밍아웃 "게이로 살 것"

입력2017년 10월 30일(월) 15:21 최종수정2017년 10월 30일(월) 15:47
케빈 스페이시 / 사진=영화 '영웅이 되고 싶은 남자' 스틸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할리우드 배우 케빈 스페이시가 커밍아웃했다.

케빈 스페이시는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앞으로 게이로 살아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안소니 랩은 한 인터뷰를 통해 "케빈 스페이시가 약 30년 전 나를 성적으로 희롱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14세 때 당시 뮤지컬을 함께 공연했던 케빈 스페이시의 집에 초대를 받았고 그의 방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것.

이후 케빈 스페이시는 "안소니 랩을 배우로서 존중하지만 그의 이야기를 듣고 너무 놀랐다. 나는 솔직히 30년도 지난 일이라 그 일을 기억하지 못한다. 그러나 만약 그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술이 취해서 한 행동일수도 있고, 내가 무슨 일을 했던 진심으로 사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난 지금까지 남성과 여성 모두와 관계를 가져왔다. 남성과 로맨틱한 만남을 가진 적이 있다. 난 게이로 살기로 했다. 솔직하게 게이의 삶을 시작하려 한다"고 커밍아웃했다.

한편 케빈 스페이시는 1986년 영화 '제2의 연인'으로 데뷔한 배우 겸 감독으로 영화 '유주얼 서스펙트', '아메리칸 뷰티', TV시리즈 '하우스 오브 카드' 시리즈 등에 출연했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극장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또…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