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란다커 임신 "재혼남편 에반스피겔과 사이 첫아이 기다려"

입력2017년 11월 16일(목) 07:10 최종수정2017년 11월 16일(목) 07:20
미란다 커 에반 스피겔/사진=피플 온라인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미란다 커가 재혼한 남편 에반 스피겔 사이에서 첫 아이를 임신했다.

15일(현지시간) 복수의 외신은 미란다 커와 에반 스피겔이 부모가 된다고 보도했다.

보도는 미란다 커 측 관계자 말을 빌어 미란다 커와 에반 스피겔, 플린 블룸이 새 가족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미란다 커는 7살 연하의 SNS 스냅챗 창립자인 에반 스피겔은 지난 5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인근 브렌트우드 자택 정원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가 됐다.

한편 미란다 커는 전 남편 올랜도 블룸과 사이에서 아들 플린 블룸을 두고 있다.

오효진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극장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또…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