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우 "'으라차차 와이키키' 결말? 손승원과 러브라인은…"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18년 04월 17일(화) 11:06 최종수정2018년 04월 17일(화) 16:40
'으라차차 와이키키' 이주우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배우 이주우가 ‘으라차차 와이키키’ 결말을 언급했다.

이주우는 17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스포츠투데이 편집국을 찾아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연출 이창민)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주우는 도도한 겉모습과 달리 팔랑귀 탓에 가득한 캐릭터 민수아 역을 맡아 호연을 펼쳤다. 극 초반 민수아는 전 남친 동구(김정현)에게 새로운 연인이 생겼다는 말에 와이키키 게스트 하우스에 입성하지만, 이내 동구의 절친 두식(손승원)과 소울 메이트로 발전해 시청자에 큰 웃음을 안겼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이주우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이주우는 ‘으라차차 와이키키’ 결말에 대해 “‘으라차차 와이키키’ 다운 결말이라고 생각한다. 결말이 그렇게 나왔기 때문에 더 재밌게 그려진 게 아닐까 싶다”면서 “궁금증을 유발하는 부분도 있지만, 나름이지만 명쾌한 해석을 할 수 있는 열린 결말이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장면이 있어서 만족한다”고 밝히며 두식(손승원)과 러브라인 가능성 역시 귀띔했다.

이어 이주우는 “실제로 동구(김정현), 두식, 준기(이이경) 중에 어떤 스타일이 이상형에 가깝냐”는 짓궂은 질문에 “조금 시간이 걸릴 거 같다”면서 사뭇 진지한 표정을 지었다.

하지만 이내 이주우는 “이상형에 가까운 것은 그래도 두식이지 않을까 싶다. 두식이 ‘금사빠’(금방 사랑에 빠지는 사람)긴 하지만 순수한건 많이 남아 있는 인물이다. 그래서 두식이 같은 친구와 연애를 한다면 재밌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특히 이주우는 탭댄스를 추며 썸녀에게 고백했던 두식의 프러포즈 장면을 언급하며 “그 장면은 두식이 잘 살렸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방송을 통해 봤을 때는 정말 웃기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내가 실제로 고백 받는 여자였다면 힘들지 않았을까 싶다”고 평했다.

마지막으로 이주우는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제 가능성 및 출연에 대한 생각을 묻자 “시즌제 가능성을 제가 언급하는 것은 조금 조심스런 부분이 있다. 어쨌든 반응은 긍정적이기 때문에 출연 제의만 온다면 당연히 할 것이다”고 답했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사진=방규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가족·동…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기사이미지
설리, '따뜻하고 당당한 사람'으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했다. 늘상 …
기사이미지
'PD수첩', '프듀X101' 조작 논란 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PD수첩'에서 '프로듀스X101'의 폭로가…
기사이미지
CJ, 이쯤되면 '문화 깡패'다 [ST포커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문화를 만듭니다. CJ' …
기사이미지
두산-키움, 한국시리즈 격돌…22일…
[고척=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한국시…
기사이미지
'동백꽃 필 무렵', 스태프 갈아 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시청률 14%, 화제성 1위. 그리고 힐링…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