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망천" 망언 정태옥, 인천시청 근무 이력 눈길

입력2018년 06월 11일(월) 14:55 최종수정2018년 06월 11일(월) 15:55
정태옥 전 자유한국당 대변인 이부망천 /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현민 기자]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살고 망하면 인천 산다)' 발언 논란으로 자진탈당한 정태옥 전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이력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인천과 부천 시민을 비하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정 전 대변인은 제30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2010년 7월부터 2014년 3월까지 인천시청 기획관리실장으로 재직했고 대구시 행정부시장을 지낸 바 있다. 아울러 제20대 국회의원직을 맡고 있는 그의 지역구는 대구 북구갑이다.

정 전 대변인은 지난 7일 YTN 뉴스 프로그램에 출연해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을 비롯한 각 당 의원들과 유정복 인천시장 재임기간 행정에 대해 설전을 벌였다.

강 대변인이 유 시장의 시정에 문제를 제기하자 정 전 의원은 이에 반박하며 "서울에서 살던 사람들이 목동같은 데서 잘 살다가 이혼 한 번 하거나 하면 부천 정도로 가고 부천에 갔다가 살기 어려워지면 인천 중구나 남구 쪽으로 간다"며 유 시장을 두둔했다.

이어 "서울서 일자리를 가지지 못 하지만 지방을 떠나야 될 사람들이 인천으로 오기 때문에 실업률, 가계부채, 자살률 등이 꼴찌"라고 주장했다.

정 전 대변인은 특정 지역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고 지난 10일 탈당계를 제출했다.




김현민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19년만 적자 본 디즈니, OTT로 약진→'뮬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미국 월트 디즈니가 신종…
기사이미지
'뒷광고' 논란에 쯔양 은퇴까지…신…
기사이미지
"안 웃겨" 샘 오취리 작심 발언, 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