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신임 회장 오른 구광모는 누구?…'故 구본무 양자'

입력2018년 06월 29일(금) 15:10 최종수정2018년 06월 29일(금) 15:42
구광모 /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현민 기자] LG그룹 새 회장으로 선임된 구광모 LG전자 상무가 주목받고 있다.

LG그룹 지주회사인 LG는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고(故) 구본무 회장의 아들 구광모 LG전자 상무를 LG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했다.

구 상무는 과거 고(故) 구본무 회장 동생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의 장남이었으나 1994년 구 회장이 사고로 외아들을 잃은 뒤인 2004년 구 회장의 양자로 들어갔다. 구 회장은 지난 5월 2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서울 경복초교와 영동고교, 미국 로체스터 공대를 졸업한 구 상무는 2006년 LG전자 재경 부문에 대리로 입사했다. 그는 미국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에서 근무하다가 LG전자 미국법인, 홈엔터테인먼트(HE) 사업본부, 홈어플라이언스(HA) 사업본부 등을 거쳐 올해부터 LG전자 B2B사업본부의 정보디스플레이(ID) 사업부장을 맡았다.

올해 만 40세로 불혹(不惑)을 맞은 구 상무는 국내 10대 그룹 중 가장 먼저 4세대 총수로 기업 경영을 맡게 됐다.




김현민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권민아 폭로 재점화' FNC, 왜 추락을 자초…
기사이미지
"안 웃겨" 샘 오취리 작심 발언, 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
기사이미지
'구하라법', 쉽지 않은 입법 과정……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일명 '구하라법'(민법 일부개정법률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