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 치니 억" 강민창 전 내무부 치안본부장, 노환으로 사망

입력2018년 07월 09일(월) 09:04 최종수정2018년 07월 09일(월) 09:58
강민창 전 내무부 치안본부장 /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현민 기자]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을 은폐하려 했던 강민창 전 내무부 치안본부장이 지난 6일 사망했다.

9일 방송된 연합뉴스TV '뉴스 09'에 따르면 현 경찰청장에 해당하는 내무부 치안본부장을 지낸 강 전 본부장은 지난 6일 향년 85세에 노환으로 사망했다.

1986년 1월 제10대 치안본부장에 임명된 강 전 본부장은 이듬해 1월 서울대생 박종철 열사가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받던 중 경찰의 고문으로 숨졌고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박 열사 사인에 관해 '목 부위 압박에 따른 질식사'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강 전 본부장은 언론에 "책상을 '탁' 치니 '억'하고 쓰러졌다"고 발표하며 사인을 단순 쇼크사로 위장하려 했다.

이후 경찰이 해당 사건을 은폐하려 한 정황이 드러나 강 전 본부장은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고 1993년 유죄가 확정됐다.




김현민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모델료 150억 요구" 영탁, 몸값 논란? 관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영탁과 '영탁막걸리…
기사이미지
"극장가 질주"…'블랙 위도우', 20…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영화 '블랙 위도우'가 2021년 최고 흥…
기사이미지
'사랑과 우정사이' 양혜지·데프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프로게이머 데프트(본명 김혁규·25)와…
기사이미지
"더 나은 콘텐츠 만들 것" 국가비, 방역수칙…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유튜버 국가비가 방역수칙…
기사이미지
'6승 신고' 김광현, CUB전 6이닝 7…
기사이미지
"팬심 아닌 범죄"…도 넘은 사생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사생팬은 생활의 사(私), 생(生)과 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