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 치니 억" 강민창 전 내무부 치안본부장, 노환으로 사망

입력2018년 07월 09일(월) 09:04 최종수정2018년 07월 09일(월) 09:58
강민창 전 내무부 치안본부장 /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현민 기자]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을 은폐하려 했던 강민창 전 내무부 치안본부장이 지난 6일 사망했다.

9일 방송된 연합뉴스TV '뉴스 09'에 따르면 현 경찰청장에 해당하는 내무부 치안본부장을 지낸 강 전 본부장은 지난 6일 향년 85세에 노환으로 사망했다.

1986년 1월 제10대 치안본부장에 임명된 강 전 본부장은 이듬해 1월 서울대생 박종철 열사가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받던 중 경찰의 고문으로 숨졌고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박 열사 사인에 관해 '목 부위 압박에 따른 질식사'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강 전 본부장은 언론에 "책상을 '탁' 치니 '억'하고 쓰러졌다"고 발표하며 사인을 단순 쇼크사로 위장하려 했다.

이후 경찰이 해당 사건을 은폐하려 한 정황이 드러나 강 전 본부장은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고 1993년 유죄가 확정됐다.




김현민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韓서 배우 안해" 장미인애, 文 정부 비판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문재인 정부의 '긴급재난…
기사이미지
임성재, 가상 매치플레이 대회서 4…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소속' 빅히트, 2019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