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축제 반대 청원, 청와대 측 "서울광장 사용 여부 관여 못해"

입력2018년 07월 14일(토) 13:47 최종수정2018년 07월 14일(토) 13:47
사진=서울퀴어퍼레이드 페이스북 공식페이지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청와대가 '서울, 대구 쿼어 축제에 반대한다'는 국민청원에 답변을 했다.

정혜승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은 지난 13일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를 통해 "이 청원의 경우 내일이 지나면 의미가 없는 청원이기도 하고 청와대가 할 수 있는 일이 없어 오히려 빨리 답변을 드리게 됐다"고 밝혔다.

정 비서관은 "서울광장 사용 여부는 청와대가 허가하거나 금지, 관여할 수 없다. 14일 열리는 행사에 대한 청원이라 급히 서울시 측에 관련 현황을 파악했다"고 전했다.

퀴어 축제의 경우 2016년, 2017년 올해 위원회 심의를 거쳐 광장 사용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내려졌다. 이에 정 비서관은 "행사 당일 경찰에서 인력을 배치해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6월 14일 처음 게재된 '서울, 대구 퀴어축제에 반대한다'에는 오는 7월 14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리는 퀴어 행사에 대해 외설적인 행사를 보고 싶지 않다며 행사를 막아달라고 주장했다. 청원자는 퀴어 축제 집행부에서 문화축제 행사라고 하지만 불법과 위선이 가득한 행사라며 성소수자들 때문에 일반인들이 피해를 입어선 안 된다면서 외설적인 퍼포먼스를 지적했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호중→안소희·오연서까지, 유튜브 개설한…
기사이미지
절반 떨어진 주말 극장가, '반도'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극장가 주말 관객수가 절반으로 떨어졌…
기사이미지
우혜림♥신민철, 결혼식 현장 공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우혜림과 신민철의 결혼식 사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