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 박카스남 논란, 女나체 사진 유포 '청와대 국민청원·경찰 신고 접수'

입력2018년 07월 24일(화) 09:34 최종수정2018년 07월 24일(화) 09:55
일베 박카스남 / 사진=일베 캡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 성매수 도중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여성 노인의 나체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2일 '일베' 게시판에는 '32살 일게이 용돈 아껴서 74살 바카스 할매 먹고 왔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해당 글에 여성의 성기가 노출된 나체 사진 4장을 첨부하면서 "현타 X나게 온다. 어머니 아버지 못난 아들은 먼저 갈랍니다"라고 적었다.

해당 글은 삭제됐지만, 이미 캡처된 글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 유포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SNS 상에는 작성자를 비난하는 취지의 '일베 박카스남' 해시태그가 번지고 있다. 또한 최근 '워마드'의 '홍대 누드크로키 모델 불법촬영 사건' 때처럼 수사를 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이미 해당 내용이 올라온 상태다.

경찰청은 관련 신고를 받고 신고자 소재지의 지방 경찰서에 사건을 하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