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경로, 6년 만에 한반도 관통…22일부터 제주도 비

입력2018년 08월 20일(월) 07:11 최종수정2018년 08월 20일(월) 07:23
태풍 솔릭 경로 /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제19호 태풍 '솔릭'이 23일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이날 새벽 3시 기준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940km 부슨 해상에서 북서진하고 있다.

'솔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 속의 족장'을 뜻한다. 현재 중심기압 960hPa, 강풍 반경 340km의 강한 중형급 태풍이다.

예상 경로대로라면 22일 제주도 부근을 지나 23일 오전 전남 해남 부근에 상륙한 뒤 밤늦게 동해 북부로 빠져나갈 예정이다. 한반도를 관통하는 태풍은 2012년 '산바' 이후 6년 만이다.

기상청은 21일부터 솔릭의 영향을 받아 제주도 전해상과 남해상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것을 내다봤다.

또한 22일 오후 제주도를 시작으로 23일, 24일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예상된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