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았던 만리장성' 한국, 중국에 아시안게임 롤 결승 패배…銀 획득(종합)

입력2018년 08월 29일(수) 19:01 최종수정2018년 08월 29일(수) 19:01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대한민국 리그 오브 레전드 아시안게임 대표팀이 중국의 벽을 넘지 못하며 은메달을 획득했다.

최우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리그 오브 레전드'(LoL, 롤) 대표팀은 29일(한국시간) 오후 3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마히카스퀘어 브리타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 중국과의 결승전에서 세트스코어 1-3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한국은 중국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1세트 '우지'가 맹활약한 중국에 밀려 1세트를 빼앗겼다. 한국은 초반 미드 지역 공방전에서 중국과 1킬을 교환했다. 이어 '기인'이 탑에서 '렛미'를 상대로 솔로 킬을 따내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하지만 중국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중국은 'Mlxg'의 신짜오를 중심으로 적극적으로 교전을 유도했고, 한국은 중국과의 교전에서 연달아 손해를 보며 위기를 맞았다. '기인'이 탑 1차 포탑을 먼저 밀어냈지만 아쉬움을 달래기엔 부족했다. 중국은 곧바로 탑 1차 포탑을 무너뜨린 뒤, 협곡의 전령을 이용해 미드 1차 포탑까지 제거하며 차이를 벌렸다. 한국은 한 타 싸움을 반전을 꾀했으나 바론 둥지 앞 교전에서 '우지'에게 트리플 킬을 내주며 무너졌다.

한국은 2세트 반격에 성공했다. 한국은 중국의 초반 공세에 다소 고전했지만 바텀 지역에서 2대1 교환을 하며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분위기를 끌어온 한국은 정글 지역 교전에서 킨드레드의 맹활약으로 대승을 거뒀다. 이어 바론과 세 번째 화염드래곤을 가져오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서서히 킬 스코어 차이를 벌린 한국은 탑 억제기를 밀어낸 뒤 쌍둥이 포탑과 넥서스까지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그러나 한국은 중국에 3,4세트를 연달아 내주며 무릎을 꿇었다.

한국은 3세트 초반 중국의 연이은 바텀 갱킹에 큰 피해를 입었다. 한국은 바텀 지역에서 일어난 교전에서 대패하며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중국의 에이스 '우지'는 3킬 2어시스트를 기록하며 기세를 올렸다. 한국은 추후 벌어진 미드 지역 교전에서 '우지'에게 더블 킬을 허용한 뒤 바론까지 내주며 승기를 빼앗겼다. 결국 한국은 1-2로 다시 끌려갔다.

4세트 초반 기선을 제압한 쪽은 한국이었다. 한국은 올라프가 활발하게 미드-바템 로밍을 다니며 킬 스코어 6-2로 앞서갔다. 한국은 화염 드래곤을 2번 잡아내며 바텀 1차 포탑을 챙겼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중국쪽으로 분위기가 넘어가기 시작했다. 중국은 바론을 사냥하며 순식간에 주도권을 가져왔다. 중국은 29분께 두 번째 바론까지 취하는데 성공했고, 이후 한국을 밀어붙이며 넥서스를 파괴했다.

경기는 한국의 1-3 패배로 종료됐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양현석 카드기록, 성접대 정황 결정적 '스모…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판이 바뀌었다. "내사 종…
기사이미지
'흠뻑쇼'의 사면초가, 싸이 강행 의…
기사이미지
양현석 'YG 왕국'의 몰락, 단단히 …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YG 왕국'이 끝도 없이 추락 중이다.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