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아는와이프' 리얼 아내 연기? 한혜연 입던 잠옷 빌려" [ST포토]

입력2018년 09월 04일(화) 09:19 최종수정2018년 09월 04일(화) 09:34
한지민 / 사진=하이컷

한지민 / 사진=하이컷

한지민 / 사진=하이컷

한지민 / 사진=하이컷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한지민이 냉미녀와 온미녀를 밀당하는 상반된 모습을 매거진 ‘하이컷’에 공개했다.

한지민은 오는 6일 발행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 화보를 통해 러블리한 매력과 치명적인 모습을 동시에 보여줬다. 무엇보다 어떤 표정과 각도에도 흔들림 없는 무결점 미모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피부 속부터 광채와 윤기가 차오르는 듯한 꿀피부와 반듯하고 또렷한 이목구비는 놀라움 그 자체. 매 컷마다 다양한 립스틱 컬러를 찰떡처럼 소화하며 뷰티퀸이란 무엇인지 증명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한지민은 드라마 ‘아는 와이프’ 첫 회에서 보여준 아내 연기에 대해 “현실 속 아기 엄마처럼 보이고 싶었다.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언니한테도 ‘예쁜 옷 말고 입던 옷을 준비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입고 나온 잠옷 바지나 티셔츠도 다 (한혜연) 언니가 집에서 입던 것을 고무줄로 조금 줄여 입은 것”이라고 전했다.

한지민은 남편 차주혁 역으로 호흡을 맞추는 지성에 대해 “그분은 천사다. 긍정요정이다. 선배님의 눈동자가 되게 크다. ‘아롱아롱’하다. 그래서 나는 ‘아롱님’이라고 부른다. 촬영현장에서 아롱님을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든든해진다. 1회 촬영부터 서로 애드리브를 던졌는데 얼마나 잘 맞는지 모른다. 감독님도 ‘둘이 짠 것처럼 어찌 그리 잘 맞아요?’하며 감탄을 하셨다. 내가 갑자기 누우면 선배님도 따라 누우면서 대사를 받아준다. 그러니까 애드리브를 편하게 던질 수 있다. 그래서 감독님은 우리가 연기할 때 컷을 안하신다”고 밝혔다.

이어 한지민은 새로 개봉하는 영화 ‘미쓰백’에 대해 “드디어 10월 중순에 개봉한다. 파격적이고 센 연기를 보여드릴 예정인데, ‘아는 와이프’가 중간 다리를 잘 놔준 것 같다. ‘미쓰백’의 이지원 감독님이 ‘아는 와이프’ 예고편에서 내가 소리 지르는 걸 보시고 ‘거기서 다 보여주면 어떻게 하냐. 우리 작품에서 처음 보여줘야 하는 건데’라며 연락을 주셨다”고 말했다.

한지민의 화보는 6일 발간하는 ‘하이컷’ 227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양현석 카드기록, 성접대 정황 결정적 '스모…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판이 바뀌었다. "내사 종…
기사이미지
'흠뻑쇼'의 사면초가, 싸이 강행 의…
기사이미지
양현석 'YG 왕국'의 몰락, 단단히 …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YG 왕국'이 끝도 없이 추락 중이다.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