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미쿠키, 결국 폐업 "환불 진행 계속…생크림빵·타르트·마카롱은 수작업"

입력2018년 09월 27일(목) 09:42 최종수정2018년 09월 27일(목) 10:31
'미미쿠키' 해명글 /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제품을 유기농 수제제품으로 둔갑해 판매한 '미미쿠키'가 결국 폐업했다.

22일 '미미쿠키' 측은 "어떠한 말로도 이 죄를 덮을 수는 없지만 많은 반성과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재 저희가 인정한 구매 후 재포장 제품 부분에 대해서 환불진행은 계속할 것이다"며 "수작업으로 진행된 제품(생크림빵·타르트·마카롱)은 경찰조사를 받으면서 성분과 제조과정 등 진위 여부를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쿠키와 롤케이크 등이 대형마트 코스트코 쿠키를 재포장해서 판매하는 것이 알려진 이후 생크림빵과 타르트, 마카롱 등 다른 제품도 의심을 받았다. 그러나 '미미쿠키' 측은 이를 끝내 부인했고, 소비자들은 해명을 의심하며 재료 구매 영수증을 공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또한 '미미쿠키' 측은 "많은 분들이 고소와 소송을 준비 중이라 들었다. 이 점에 대해서도 피하지 않고 달게 받겠다"며 "앞으로 온라인, 오프라인 매장 등 일체 폐업할 것"이라고 밝혔다.

충북 음성에 위치한 '미미쿠키'는 유기농 재료를 쓰고 첨가물을 넣지 않는다고 홍보하면서 쿠키, 롤케이크, 타르트, 마카롱 등 디저트를 판매해왔다.

현재 블로그를 비롯해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등 SNS에 "폐점합니다"라는 문구만 남긴 채 폐쇄된 상태다.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기 '악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
기사이미지
한국-북한, 경기 중 한 차례 충돌……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과 북한 선수들이 경기 중 충돌했…
기사이미지
"떨어질 것 예상" 이해인, '아이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