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국민 혈세로 부정부패 처벌하라" 분노의 국민청원 폭주

입력2018년 10월 13일(토) 11:37 최종수정2018년 10월 13일(토) 11:37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전국의 비리 유치원 명단이 공개돼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비리 유치원을 폐원시키고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청원글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사이트에는 '비리 사립 유치원·어린이집 폐원시키고 공립 유치원 대폭 신설·확충하라'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등장했다.

이 청원자는 "이번에 공개된 비리 사립 유치원·어린이집 전부 폐원조치하라. (대신) 공립 유치원 신설·확충 및 교사를 대폭 증원하라. 우리 국민은 이들에게 우리 아이를 맡길 수 없다. 공립 유치원 진학 희망자가 전원 100% 공립 유치원에 진학할 수 있도록 유치원 수를 확충하라"고 주장했다.

자신을 세 아이를 둔 엄마라고 소개한 또 다른 청원인은 "한 달에 원비며 수행성 경비며 영어 교육비며 들어가는 돈, 아이들 위해 쓰지 않고 자기 사리사욕 채우기 바쁜 원장들. 유기농 유기농 하면서 급식비 운영 부적합 판정이나 받고. 유치원에 지원하는 금액 줄이고 비리로 벌어들인 금액 전액 토해내고 원장들은 자격 박탈해야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밖에도 "국민들이 낸 혈세를 교육비로 정부에서 유치원에 지원했는데, 그 보조금을 부정수령해서 온갖 사비로 사용한 비리유치원 원장들은 법적으로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 이번 문재인 정부에서 말한 '적폐청산'이라는 게 이런 인간들 처벌하는 게 적폐청산 아니냐"고 주장하는 글도 있었다.

한편 11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2013년부터 5년간 진행한 감사 결과에서 전국 1878개 사립유치원에서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유치원 원장 등 다수의 관계자들은 교비로 성인용품, 명품 가방 등을 구입하고 공금을 외제 차 수리, 아파트 관리비나 종교기관 헌금 납부 등에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 의원은 해당 자료가 전국 유치원을 전수 조사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번에 발표된 명단이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고 전했다.

비리 유치원 명단은 MBC 뉴스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CJ, 이쯤되면 '문화 깡패'다 [ST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문화를 만듭니다. CJ' CJ ENM(이하…
기사이미지
설리, '따뜻하고 당당한 사람'으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했다. 늘상 …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가족·동…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기사이미지
'첫 퇴장' 이강인, 라커룸서 눈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 데뷔 후 퇴장을 당한 이강인(발렌…
기사이미지
'PD수첩', '프듀X101' 조작 논란 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PD수첩'에서 '프로듀스X101'의 폭로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