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회장, 무차별 폭행 영상 파문…풀스윙 뺨 수차례

입력2018년 10월 30일(화) 16:59 최종수정2018년 10월 30일(화) 17:10
양진호 회장 / 사진=뉴스타파 보도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전직 직원을 무차별 폭행하는 영상이 공분을 사고 있다.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 및 파일노리 실소유주인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전직 개발 직원을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30일 한 매체는 영상 두 개를 공개했다. 양진호 회장이 지난 2015년 4월 8일 경기도 분당의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개발자 A씨를 폭행하는 장면이 담겼다.

양진호 회장은 A씨가 웹사이트 고객 게시판에 자신에 대한 댓글을 게시했다는 이유로 폭력을 행사했다고. 공개된 영상 속 양진호 회장은 A씨를 사무실 한가운데로 끌고 가 "똑바로 사과해" "죽고 싶지 않으면 제대로 사과해" "울어?"라며 욕설을 퍼붓는다. 이후 온 힘을 다해 '찰싹' 소리가 날 정도로 뺨을 수 차례 때린다. 이후 A씨를 무릎 꿇린 뒤 또 한 번 뒤통수를 가격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사무실 직원들을 말릴 엄두도 못 내고, 숨죽이고 있다.

특히 양진호 회장의 해당 폭행 장면은 그의 지시를 통해 영상으로 남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양진호 회장은 이를 '기념품'으로 보관했다는 후문이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잠수' 개리→'음주운전 3OUT' 길 방송 복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리쌍 개리, 길이 동시에 …
기사이미지
슈퍼주니어·방탄소년단→아이즈원…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2020년의 첫 명절이자 연휴인 설이 시…
기사이미지
별들의 귀환→여풍, 2020년 상반기…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2020년 새해와 함께 드라마 기대작들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