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74분' 토트넘, PSV에 극적 역전승…케인 멀티골(종합) [챔피언스리그]

입력2018년 11월 07일(수) 06:53 최종수정2018년 11월 07일(수) 06:53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토트넘이 PSV 에인트호번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에서 PSV에 2-1로 승리했다.

1승1무2패(승점 4)를 기록한 토트넘은 조 3위를 유지하며 16강 진출의 희망을 이어갔다. 반면 PSV는 1무3패(승점 1)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날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약 74분간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다.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 토트넘은 해리 케인과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를 전방에 배치했다.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델레 알리, 해리 윙크스가 중원에 자리했고, 벤 데이비스, 토비 알더바이럴트, 다빈손 산체스, 세르쥬 오리에가 포백을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파울로 가자니가가 꼈다.

하지만 토트넘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예상치 못한 일격을 당했다. 전반 2분 루크 데 용이 가스톤 페레이루의 코너킥을 완벽한 헤더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토트넘에게는 최악의 출발이었다.

다급해진 토트넘은 반격을 시도했다. 전반 6분 알리의 재치 있는 힐킥이 PSV 수비수에 막혔다. 20분 케인의 중거리 슈팅도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22분에는 루카스 모우라가 환상적인 드리블 돌파를 선보였지만 득점으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기회를 노리던 토트넘은 전반 27분 에릭센과 알리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연달아 찬스를 잡았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37분 알리의 슈팅도 골키퍼 손끝에 걸렸다. 결국 전반전은 토트넘이 0-1로 뒤진 채 종료됐다.

궁지에 몰린 토트넘은 후반 들어 다시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전반전 부진했던 손흥민도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손흥민은 후반 3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상대의 육탄 수비에 막혀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9분에는 왼쪽 측면을 돌파해 코너킥을 만들어냈다. 토트넘은 모우라 대신 에릭 라멜라를 교체 투입하며 공세를 강화했다.

전반전과 마찬가지로 토트넘의 파상공세가 펼쳐졌다. 다만 PSV의 골문은 좀처럼 열리지 않았다. 후반 22분 손흥민의 중거리 슈팅도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토트넘은 후반 29분 손흥민과 오리에 대신 페르난도 요렌테와 키어런 트리피어를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교체 카드는 곧바로 효과를 발휘했다. 후반 33분 요렌테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동점골을 터뜨렸다. 승부는 원점이 됐다.

기세를 탄 토트넘은 후반 43분 케인의 헤더 슈팅이 PSV 수비수를 맞고 굴절돼 골대 안으로 굴러 들어가며 역전에 성공했다. 결국 경기는 토트넘의 역전승으로 종료됐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설리 남자친구 사칭' BJ "나는 댄서, 춤은…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설리의 남자친구라며 거짓…
기사이미지
호란 이혼 과정 고백 "가장 사랑했…
기사이미지
나비 결혼 소감 "책임감 갖고 지혜…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나비가 결혼 소감을 전했다. 나비는…
기사이미지
대성 소유 불법 건물 철거中 강남경찰서 '대…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소…
기사이미지
빅리그 꿈꾸는 김광현 "트러블 메이…
[인천공항=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단장님 전화를 기다리고 있…
기사이미지
'전지적 참견 시점' 테이 햄버거집…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테이와 햄버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