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오늘(12일) 출국…호주·우즈베키스탄과 2연전

입력2018년 11월 12일(월) 18:16 최종수정2018년 11월 12일(월) 18:16
벤투 감독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한국 축구대표팀이 호주 원정에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호주행 비행기에 오른다.

이날 출국에는 벤투 감독과 코칭스태프, 선수 20명이 함께했다.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황희찬(함부르크), 김정민(리퍼링), 정승현(가시마 앤틀러스), 이청용(보훔)은 호주 현지에서 합류한다. 김문환은 대퇴부 부상으로 제외됐으며, 대체 선수는 발탁하지 않았다.

한국은 오는 17일 호주, 20일 우즈베키스탄과 A매치를 치른다. 벤투 감독 부임 이후 첫 원정 A매치다. 홈에서 2승2무로 만족스러운 성적을 거뒀던 벤투호가 원정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손흥민(토트넘), 기성용(뉴캐슬)이 소집되지 않은 가운데, 누가 벤투호의 새로운 에이스가 될 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최근 절정의 골 감각을 자랑하고 있는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벤투 감독 부임 이후 처음으로 대표팀에 합류한 구자철, 이청용에게 눈길이 간다.

한편 11월 A매치에서 상대하는 호주와 우즈베키스탄은 내년 열리는 아시안컵에서도 만날 가능성이 있는 팀이다. 아시안컵 전초전이라고 할 수 있는 이번 A매치에서 벤투호가 좋은 결과를 안고 귀국행 비행기를 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