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평가' 벤투호 3기, 아시안컵 명단 합류 경쟁 시작[ST스페셜]

입력2018년 11월 16일(금) 13:56 최종수정2018년 11월 16일(금) 14:40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아시안컵까지 남은 2경기, 벤투호 3기는 실험과 평가에 포커스가 맞춰진다. 마지막 두 번의 평가전에서 기회를 잡은 선수들이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꾸기 위한 경쟁에 나선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7일 오후 5시 50분(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의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평가전을 치른다. 대표팀은 20일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를 끝으로 내년 1월 열리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비를 마친다.

이번 평가전은 실험과 평가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핵심 선수들인 손흥민과 기성용, 이재성이 협의 하에 대표팀에 합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당초 명단에 있었던 황희찬과 정우영, 김문환도 부상으로 제외됐다. 장현수는 병역특례 봉사활동 서류 조작으로 국가대표 자격을 영구 박탈 당했다. 주축 선수들이 대거 이탈한 만큼 벤투 감독은 이번 2연전에서 새로운 전술 실험, 새 얼굴들 평가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벤투 감독에게 평가 받는 선수들의 면면은 다양하다. 대표팀에서 잔뼈가 굵은 이청용, 구자철이 벤투 감독 체제에서 첫 대표팀 경기를 치른다. 최근 경기력을 끌어올린 이청용, 부상에서 회복한 구자철은 다른 선수들과 함께 아시안컵 명단을 위한 경쟁의 시작점에 선다.

이미 대표팀에서 활약했던 선수들과 함께 새로운 얼굴들도 도전장을 내밀었다. 나상호와 권경원, 이유현, 김정민 등은 처음으로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이들은 대표팀에 합류했으나 실전 경기를 뛰지 못했던 박지수, 정승현 등과 함께 막판 눈도장을 받기 위해 땀을 흘린다.

자리는 한정되어 있다. 주축 선수들의 위상도 공고하다. 명단에 남은 빈 칸이 얼마 되지 않는다. 베테랑과 신예들 모두 아시안컵 최종 명단에 들기 위한 치열한 경쟁에 나선다. 어떤 선수들이 벤투 감독의 눈도장을 받을지 축구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즈베즈다…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