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7' 황인범, 대표팀 중원 주전 경쟁에 불 지폈다[ST스페셜]

입력2018년 11월 17일(토) 20:11 최종수정2018년 11월 17일(토) 20:12
황인범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새롭게 7번 유니폼을 입은 황인범(대전 시티즌)이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대표팀 중원 주전 경쟁에 불을 지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7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평가전에서 호주와 맞붙어 1-1로 비겼다. 그러나 한국은 벤투 감독 부임 후 치른 5번의 평가전에서 무패행진(2승3무)을 이어갔다.

한국은 호주와 경기를 앞두고 팀의 주축들이 빠졌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소속팀과 협의 하에 A매치에 차출하지 않기로 했고, 기성용은 벤투 감독이 휴식 차원에서 배려해 뽑지 않았다. 이재성(홀슈타인 킬)은 부상에서 돌아온지 얼마되지 않아 불발됐다.

하지만 한국에는 황인범이 있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중원의 'KEY' 역할을 하며 팀의 우승을 이끈 황인범은 성인 대표팀 레벨에서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호주전을 통해 증명했다.

황인범은 후방과 전방을 부지런히 오가며 대표팀의 윤활유 역할을 했다. 황인범은 자신의 장기인 킥을 무기로 롱 패스와 짧은 패스를 가리지 않고 적극적으로 시도했고, 때로는 허를 찌르는 패스를 통해 한국 공격 활로를 개척했다.

황인범의 킥을 제대로 볼 수 있는 장면은 후반 중반 나왔다.

황인범은 후반 15분 호주 진영에서 얻은 프리킥 키커로 나섰다. 다소 거리가 있었지만 황인범은 호주 골문을 향해 강력한 무회전 슈팅을 날렸다. 비록 한 끗 차이로 빗나가긴 했지만 상대 골키퍼와 수비진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 정도로 무시무시한 킥이었다.

황인범은 풀타임에 가까운 시간을 소화한 뒤 후반 추가시간 김정민(리퍼링)과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감했다. 황인범이 이날 보인 경기력은 대표팀 중원 주전경쟁에 제대로 불을 지피기 충분했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프로듀스X101' 종영] '어그로' 판 깔아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신선할 거라고 생각했던 …
기사이미지
'7이닝 7K 1실점' 류현진, 11승 달…
기사이미지
양현석 'YG 왕국'의 몰락, 단단히 …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YG 왕국'이 끝도 없이 추락 중이다.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