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 투입' 손흥민, 짧지만 강렬했다 [ST스페셜]

입력2018년 11월 29일(목) 07:01 최종수정2018년 11월 29일(목) 07:01
손흥민 / 사진=토트넘 SNS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이 2경기 연속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토트넘은 2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5차전에서 인터밀란을 1-0으로 제압했다.

토트넘은 2승1무2패(승점 7)를 기록하며 조 2위로 도약했다. 인터밀란도 2승1무2패(승점 7)가 됐지만, 상대전적 원정골에서 토트넘이 앞서며 더 높은 순위에 자리하게 됐다.

이날 손흥민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지난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했으며, 78분 밖에 뛰지 않은 것을 고려하면 아쉬운 부분이었다. 손흥민을 대신해 선발 출전 기회를 잡은 에릭 라멜라, 루카스 모우라는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지만, 세밀함과 결정력에서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큰 그림'이었다. 손흥민은 인터밀란 수비진이 지친 후반 16분 모우라를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오래 기달린 손흥민은 그 아쉬움을 그라운드에서 풀어냈다. 해리 케인과 투톱을 이룬 손흥민은 좌우 측면을 활발히 오가며 찬스를 만들었다. 교체 투입 1분 만에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크로스까지 시도해 코너킥을 만들어냈다. 후반 22분에도 오른쪽 측면에 파고들어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토트넘의 선제골 장면에도 손흥민의 숨은 공헌이 있었다. 후반 35분 손흥민이 오른쪽 측면으로 움직이며 상대 수비를 유인했고, 무사 시소코가 그 틈으로 파고든 뒤 크로스를 시도했다. 시소코의 크로스는 델레 알리를 거쳐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득점으로 연결됐다.

다급해진 인터밀란은 이후 반격을 시도했지만, 후방에 도사리는 손흥민의 존재로 인해 공격에만 집중할 수 없었다. 결국 경기는 끝났다. 손흥민은 2경기 연속 골에는 실패했지만, 자신의 존재 가치를 충분히 입증하며 기분 좋게 경기를 마쳤다.

손흥민은 오는 12월 2일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유럽 통산 100호골에 도전한다. 첼시전에 이어 인터밀란전에서도 팀 승리에 공헌한 손흥민이 아스널을 상대로도 기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설리 남자친구 사칭' BJ "나는 댄서, 춤은…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설리의 남자친구라며 거짓…
기사이미지
호란 이혼 과정 고백 "가장 사랑했…
기사이미지
나비 결혼 소감 "책임감 갖고 지혜…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나비가 결혼 소감을 전했다. 나비는…
기사이미지
대성 소유 불법 건물 철거中 강남경찰서 '대…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소…
기사이미지
빅리그 꿈꾸는 김광현 "트러블 메이…
[인천공항=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단장님 전화를 기다리고 있…
기사이미지
'전지적 참견 시점' 테이 햄버거집…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테이와 햄버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