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매니저 향한 진심 고백…광희 컴백 예고

입력2018년 12월 16일(일) 09:14 최종수정2018년 12월 16일(일) 09:14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추승현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코미디언 이영자의 변신은 무죄였다. 농염한 카리스마로 패션 잡지 표지를 장식한 이영자는 나 홀로 야식을 즐기며 자신만의 표지까지 장식했다. 특히 그는 이 모든 영광을 매니저에게 돌린다며 진심 가득한 고마운 마음을 전해 전 국민을 감동케 했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패션 잡지 표지 촬영을 성공적으로 마친 이영자와 다음 여행을 기약하는 방송인 유병재와 매니저, 10년 만에 프로필 촬영에 나선 코미디언 이승윤의 모습이 공개됐다. 1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분은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 1부가 6.6%, 2부가 10.6%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는 밤늦게까지 식사를 못 하고 일한 홍진경과 매니저를 위해 따뜻한 육개장 칼국수를 추천했다. 매니저는 이영자가 추천해준 메뉴를 먹으려고 했지만, 정작 홍진경은 근처에서 먹자고 반항했다. 결국 매니저는 "더 이상 설득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됐다"며 홍진경을 따라 근처 포장마차로 향했다.

식사를 하던 중 홍진경은 매니저에게 이영자에게 칭찬을 안 하는 이유를 물었고 매니저는 "너무 어렸을 때부터 TV로 보시던 분이었다"며 나이가 한참 어린 내가 어른인 이영자를 칭찬하는 것이 감히 무례하다고 생각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어 매니저는 "영자 선배님의 매력은 주변 사람들 진짜 잘 챙기는 것"이라며 "사람 그렇게 챙기기도 쉽지 않다. 의식주를 챙겨주시는 느낌을 받을 정도로 진짜로 잘 챙겨주신다. 진심으로 마음에서 나오는 착함, 그게 선배님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극찬하며 이제는 이영자에게 칭찬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마음을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식사를 마치고 다시 스튜디오로 돌아온 매니저는 압도적인 에너지와 카리스마를 발산하고 있는 이영자를 보며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화보 촬영을 처음 해봤는데 백 점 만점에 당연히 만점 드리겠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마지막까지 유쾌하게 촬영을 마친 이영자는 "서비스로 매니저랑 찍어달라"며 매니저를 챙겼다. 처음 어색해하던 매니저였지만, 이영자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커플 댄스를 추며 추억을 만들어나갔다. 이영자는 촬영이 끝난 후 "오늘 팀장님 보기에 잘 해냈냐"고 물었고, 매니저는 "너무 예쁘게 잘 나오셨다"고 대답하며 이영자를 기쁘게 했다.

이후 이영자는 잡지가 나오자마자 '오늘의 영광은 당신 때문'이라는 고마운 인사말을 적어 매니저에게 선물했다고. 송은이를 비롯해 전현무 등 참견인들이 이를 언급하자 이영자는 "진심이다. 매니저님 덕분에 '전참시'를 하게 됐다"며 "혹시라도 나한테 누가 될까 봐 절제하고 산다. 될 수 있으면 성격 죽이고 조심한다. 정말 너무 감사하다"고 감사의 마음을 고백했다.

유병재와 매나저는 일본 에히메현으로 만난 지 10주년 기념 여행을 떠났다. 두 사람은 고양이 섬이라 불리는 아오시마섬으로 향했다. 섬에 도착한 이들은 고양이들에게 간식을 주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육지로 돌아온 유병재와 매니저는 숙소로 향했다. 낙원, 귤, 스케치 등 색다른 인테리어의 방을 구경한 유병재와 매니저는 독특한 매력이 있는 '스케치 방'을 동시에 선택했다. 이 가운데 유병재를 향한 매니저의 깊은 마음이 빛났다. 매니저는 '스케치 방'을 선택한 이유로 "'스케치 방'이 506호였는데, 병재 생일도 5월 6일이다. 뭔가 데스티니 아닌가 싶었다"고 말하는가 하면, 고급 온천을 준비한 이유로는 "이곳에서 최고의 기분을 느끼길 바랐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했다.

숙소로 돌아온 유병재와 매니저는 방에서 맥주를 마시며 그동안의 여독을 풀었다. 유병재와 매니저는 다음에 또 여행을 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모두 망설임 없이 '무조건'이라고 답해 진한 우정을 입증했다.

이어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매니저는 "형 계획대로 따라와 주느라 고생했고, 사랑한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에 유병재 또한 "사랑한다"고 답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이승윤과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10년 만에 프로필 촬영을 하게 된 이승윤은 촬영장에 가는 길 내내 설렌 마음을 감추지 못했고 이에 매니저는 "형은 팔색조니까"라며 용기를 불어넣었다.

스튜디오에 도착한 두 사람은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들어갔다. 프로필 사진에 들어갈 문구를 고민하던 중 매니저는 '나는 자연인이다'를 변형시킨 '나는 예능인이다'라는 아이디어를 냈다. 매니저는 "지금까지 자연인이라는 이미지가 너무 강해서 이제는 자연인이 아닌 예능인이라는 이미지를 부각시키고 싶었다"고 밝혀 이승윤은 물론 참견인들까지 감탄케 했다.

방송 말미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전역을 알린 황광희가 그를 향한 열렬한 팬심을 드러낸 매니저와의 일상을 공개할 것을 예고해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추승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아직도 'YG' 음악을 소비하십니까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일개' 연예기획사 YG엔터…
기사이미지
[단독] 오정연, '만반잘부' 메인MC…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만반…
기사이미지
'양현석 성접대 의혹' 경찰, 핵심 …
기사이미지
조현, 노출 코스프레 의상 "성상품화" VS "…
기사이미지
'런던 세대' 시행착오 겪은 한국 축…
[서울광장=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기쁨을 즐길 시간은 끝났다.…
기사이미지
[단독] 소유진, '체인지' 메인 MC …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소유진이 JTBC '체인지' 메인MC로…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