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23일 아시안컵 격전지 UAE로 출국…해외파 현지 합류

입력2018년 12월 21일(금) 15:00 최종수정2018년 12월 21일(금) 15:03
파울루 벤투 감독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59년 만에 우승을 노리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아시안컵 격전지인 아랍에미리트(UAE)로 떠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20일 오후 3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울산 롯데호텔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나설 태극전사 23인을 발표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를 통해 59년 만에 아시안컵 정상에 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은 초대 대회였던 지난 1956년과 1960년 연달아 우승을 차지하며 아시안컵 2연패에 성공했다. 그러나 그 이후로 단 한 번도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했다. 한국은 우승의 문턱까지 갔던 지난 2015년 호주 대회에서 개최국 호주에게 결승전에서 고배를 마시며 준우승을 기록했다. 박지성, 이영표 등 황금세대로 불린 멤버들의 마지막 대회였던 지난 2011년 카타르 아시안컵에서는 준결승에서 일본의 벽에 막히며 3위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은 오는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아시안컵이 열리는 UAE 현지로 출국한다. 최종명단에 포함된 23명 중 해외파를 제외한 17명의 선수가 출국길에 오른다. 이들 외에도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린 이진현(포항 스틸러스)과 김준형(수원삼성)이 동행한다.

해외에서 활약하고 있는 선수들은 한국에 들어오지 않는다. 정승현(가시마 앤틀러스), 구자철, 지동원(이상 아우크스부르크), 이청용(보훔), 이재성(홀슈타인 킬), 황희찬(함부르크), 기성용(뉴캐슬 유나이티드)가 UAE로 곧장 날아온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경우는 입국 일정에 약간 차이가 있다. 손흥민은 내년 1월 1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그 경기 이후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장동민, '욕'없으니 드러난 수준 [ST포커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코미디언 장동민이 한결 …
기사이미지
'캠핑클럽', '미운우리새끼'·'개콘…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캠핑클럽'이 아쉽게도 일요 예능 왕좌…
기사이미지
양현석 'YG 왕국'의 몰락, 단단히 …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YG 왕국'이 끝도 없이 추락 중이다. …
기사이미지
예정화 왜?…마동석 '이터널스' 합류에 근황…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마동석의 마블 스튜…
기사이미지
KBO, '2019 WBSC 프리미어12' 1차 …
기사이미지
유하나·이용규, 21일 득남…"반가…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야구선수 이용규와 배우 유하나 부부가…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