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다 출전 이영표·최다 골 이동국…한국의 역대 아시안컵 기록들

입력2018년 12월 31일(월) 11:23 최종수정2018년 12월 31일(월) 11:37
이영표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UAE에서 열리는 2019 AFC 아시안컵 개막이 5일 앞으로 다가왔다. 59년만에 우승을 노리는 대한민국 대표팀의 역대 통산 기록과 개인 기록을 살펴보았다.

▲ 62경기 치러 이란과 공동 1위
1956년 대회 창설 이래 지금까지 아시안컵은 총 16차례 열렸다. 이중 한국은 예선 탈락한 세 대회(1968, 1976, 1992년)를 빼고 13차례 본선에 참가했다. 이란과 함께 참가 횟수 공동 1위다. 이번 2019년 대회에도 두 팀이 모두 참가해 횟수는 14회로 늘어난다.

경기 숫자도 지금까지 총 62경기를 치러 이란과 함께 가장 많다. 통산 성적은 62전 32승 16승 14패로, 이란의 37승 18무 7패에 이어 역대 2위에 랭크돼 있다.

우승 횟수는 일본(4회) - 이란, 사우디(이상 3회) - 한국(2회) 순이다. 한국은 조별리그 토너먼트 방식으로 바뀐 1972년 대회 이후 네번의 결승전에 진출했지만 모두 졌다. 반면 일본은 결승전에 나선 네번 모두 이기고 우승했다.

▲ 가장 많이 뛴 선수는 이영표
지금까지 아시안컵에 참가한 태극전사 중에서 최다 출전 선수는 이영표다. 이영표는 2000, 2004, 2011년 세 대회에 참가해 총 16경기를 뛰었다. 한국의 모든 경기에 교체없이 풀타임으로 뛰었다. 이영표의 마지막 A매치도 2011년 아시안컵 3/4위전 우즈벡전이었다.

그 다음으로는 이동국, 이운재, 차두리가 통산 15경기에 출전해 공동 2위다. 현재 12경기에 출전한 기성용이 이번 대회에서 이영표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할 수 있을지도 지켜볼 일이다.

대회 참가 횟수로는 유일하게 4회를 기록한 김용대(울산현대 골키퍼)가 1위다. 김용대는 2000년부터 2011년 대회까지 4회 연속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월드컵 3회와 올림픽 2회 등 주요 국제대회에 빠짐없이 출전했던 박주영은 부상 등의 이유로 아시안컵 본선에는 한번도 참가하지 못한 특이한 기록을 갖고 있다.

▲ 통산 최다 득점은 이동국의 10골, 손흥민은 100번째골
아시안컵에서 가장 많은 골을 터뜨린 한국 선수는 10골의 이동국이다. 이동국은 2000년 레바논 대회에서 6골로 득점왕이 됐고, 2004년 중국 대회에서도 4골을 넣었다. 14골을 기록한 이란의 알리 다에이에 이어 전체 아시안컵 득점 랭킹에서도 2위다.

한국 선수 통산 득점 2위는 1980년 대회에서 7골을 넣은 최순호. 이어 구자철, 황선홍, 정해원, 우상권이 5골로 공동 3위다. 지금까지 4골을 넣은 손흥민이 이번 대회에서 몇골을 넣을지도 관심거리다.

지금까지 한국이 아시안컵에서 넣은 골은 딱 100골. 지난 2015년 대회 호주와의 결승전에서 손흥민이 터뜨린 동점골이 100번째 골이었다.

▲ 최고령은 차두리, 최연소는 김봉수
역대 아시안컵 한국 선수중에서 최고령 출전 기록은 차두리가 갖고 있다. 1980년생인 차두리는 2015년 대회 호주와의 결승전에 출전했을 때가 34세 190일이었다. 최고령 2위는 2007년 대회 일본과의 3/4위전에 출전했던 34세 93일의 이운재다.

최연소 출전 선수는 1988년 대회 이란전에 골키퍼로 나선 김봉수(전 대표팀 GK코치)다. 18세 7일로 당시 고려대 1년생이던 김봉수의 A매치 데뷔전이었다. 2위는 2011년 대회 바레인전에 출전했던 손흥민의 18세 186일. 한국에서 학교를 다녔다면 아직 고등학교 졸업도 하기전이었다.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즈베즈다…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