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크로아티아 철옹성' 부노자와 2년 연장 계약

입력2019년 01월 11일(금) 14:08 최종수정2019년 01월 11일(금) 14:08
부노자 / 사진=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주축 수비수로 활약한 '크로아티아 철옹성' 부노자와 2년 추가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

인천 구단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시즌(2017-2018) 동안 주축 수비수로 활약했던 부노자와 연장 계약에 합의했다. 이번에 새로 합의한 계약기간은 2년으로 2020시즌까지 인천에서 활약한다"고 밝혔다.

부노자는 197cm, 95kg의 탄탄한 체격을 지닌 중앙 수비수 자원이다. 큰 체구에서 나오는 다부진 수비력과 높은 제공권 그리고 번뜩이는 센스와 발기술을 두루 지녔다는 평가를 받았다. 부노자는 지난 2017년 인천에 입단해 지난해까지 2시즌 간 K리그 1 무대에서 활약하며 총 44경기에 출장해 1득점을 기록했다.

대게 외인들은 개성이 강해 자기중심적 사고를 지녔지만 부노자는 그렇지 않았다. 항상 인천에 대한 자부심을 갖고 최선을 다했다. 특히 지난 2018시즌 30라운드 FC서울과의 원정경기(1-1 무)에서 아쉽게 무승부를 거두자 앞장서서 동료들과의 라커룸 피드백 회의를 자청하며 위기의식을 일깨우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인천 구단은 일찌감치 부노자와 계속해서 동행을 이어가기로 결론을 내렸다. 새로운 계약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고 부노자도 흔쾌히 인천 구단의 제안을 받아 들였다. 그렇게 인천 구단은 2년 연장 계약에 합의했다.

이로써 부노자는 2019시즌 역시 인천의 파랑검정 유니폼을 입고 K리그 1에서의 여정을 이어 나가게 됐다.

부노자는 "인천에서 계속해서 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인천은 최고의 경기장과 최고의 팬들을 지니고 있는 클럽"이라며 "올 시즌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게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과 연장 계약 합의를 마친 부노자는 곧바로 팀 훈련에 합류해 새 시즌 대비 예열에 돌입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정보ad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버닝썬' 칼날은 다시 YG엔터테인먼트 심장…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버닝썬 게이트'의 칼날이…
기사이미지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의 두 얼굴…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남궁민이 '닥터 프리즈너' 속 자…
기사이미지
정준영 눈물 사과? 진정성 의심되는…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
기사이미지
"YG서 가장 착한 빅뱅" 양현석의 역대급 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빅뱅이 인성이 나쁜가? …
기사이미지
"머라이어 벨, 사과의 뜻 전해…임…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머라이어 벨(미국)이 임은수에게 사과…
기사이미지
윤진이 "선입견 생겨 가슴 아파"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가 과거의 태도…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