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선제골' 한국, 키르기스스탄에 1-0 앞선 채 전반 종료(2보)

입력2019년 01월 12일(토) 01:46 최종수정2019년 01월 12일(토) 01:46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김민재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한국은 12일(한국시간) 오전 1시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김민재의 선제골로 전반전을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한국은 전반 초반 키르기스스탄의 적극적인 전방 압박에 고전했다. 공격 작업에서도 패스미스를 연발하며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전반 11분 구자철이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키르기스스탄은 전반 10분 이후 라인을 내린 채 수비에 전념했다. 자연스럽게 한국에 기회가 찾아왔다. 전반 17분 황의조의 슈팅이 수비를 맞고 나오자, 황인범이 재차 슈팅했지만 공은 훌쩍 넘어갔다. 19분 황의조의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도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이후에도 답답한 양상의 경기가 이어졌다. 공을 소유하고 있는 시간을 많았지만, 대부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공을 돌리는데 시간을 보냈다. 잦은 패스미스와 볼터치 실수도 공격의 흐름을 끊었다. 전반 30분 이용의 크로스를 골키퍼가 쳐내자, 다시 이용이 직접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한국이 우왕좌왕하는 사이, 키르기스스탄은 세트피스를 통해 반격을 시도했다. 전반 33분 코너킥 후 혼전 상황에서 베크잔 사긴바예프가 결정적인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공은 김승규의 정면을 향했다. 간담이 서늘했던 장면이었다.

한국은 전반 35분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페널티 박스 안으로 파고 든 구자철이 중앙으로 크로스를 연결했고, 이청용이 빈 골대에 슈팅을 했지만 공은 골대 바깥을 향했다. 골을 못 넣기가 더 어려운 장면이었기에 더욱 아쉬움이 컸다. 전반 40분 구자철의 중거리슛도 골키퍼의 손끝에 걸렸다.

위기의 한국을 구한 선수는 김민재였다. 전반 42분 코너킥 상황에서 완벽한 헤더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김민재는 A매치 14경기 만에 데뷔골을 신고했다.

기세를 탄 한국은 전반 44분 홍철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전은 한국이 1-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황인영♥류정한, 임신설→"뱃살일뿐"…직접…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황인영의 둘째 임신…
기사이미지
손흥민 휴식 줄 한국, 우레이 없는…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한국이 에이스 손흥민 없이 중국전에 …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200' 78위…
[스포츠투데이 김수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메인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