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력한 벤투호, 버팀목 된 김민재 [ST스페셜]

입력2019년 01월 12일(토) 02:51 최종수정2019년 01월 12일(토) 02:51
김민재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위기를 자초한 벤투호를 김민재가 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한국시간) 오전 1시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2승(승점 6)을 기록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오는 16일 중국과의 최종전에서 승리하면 조 1위로, 비기거나 진다면 조 2위로 16강에 오른다. 반면 키르기스스탄은 2패가 됐다.

승리의 주역은 김민재였다. 이날 중앙 수비수로 선발 출전한 김민재는 풀타임을 소화하며 무실점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42분 코너킥 상황에서는 공격에 가담해, 홍철의 크로스를 완벽한 헤더골로 연결했다. 김민재의 A매치 데뷔골이자, 이날 경기의 결승골이었다.

김민재는 한국 축구의 미래로 꼽히는 선수다. 중앙 수비수로는 보기 드문 스피드를 갖췄고, 힘과 제공권도 뛰어나다. 예상치 못한 부상으로 2018 러시아 월드컵에는 출전하지 못했지만, 파울루 벤투 감독 부임 이후 김영권과 함께 주전 센터백으로 자리 잡았다.

김민재의 활약은 아시안컵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한국이 필리핀,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연이어 졸전을 펼치면서도 무실점 승리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것에는 김민재의 역할이 크다.

김민재의 활약 여부는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키르기스스탄전 이후 벤투호는 중요한 경기를 연달아 치른다. 오는 16일 중국전은 조 1위 결정전이다. 16강부터는 매 경기 패배는 곧 탈락인 벼랑 끝 승부가 펼쳐진다. 한국의 부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김민재가 벤투호의 버팀목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버닝썬' 칼날은 다시 YG엔터테인먼트 심장…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버닝썬 게이트'의 칼날이…
기사이미지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의 두 얼굴…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남궁민이 '닥터 프리즈너' 속 자…
기사이미지
정준영 눈물 사과? 진정성 의심되는…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
기사이미지
"YG서 가장 착한 빅뱅" 양현석의 역대급 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빅뱅이 인성이 나쁜가? …
기사이미지
"머라이어 벨, 사과의 뜻 전해…임…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머라이어 벨(미국)이 임은수에게 사과…
기사이미지
윤진이 "선입견 생겨 가슴 아파"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가 과거의 태도…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