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력한 벤투호, 버팀목 된 김민재 [ST스페셜]

입력2019년 01월 12일(토) 02:51 최종수정2019년 01월 12일(토) 02:51
김민재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위기를 자초한 벤투호를 김민재가 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한국시간) 오전 1시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2승(승점 6)을 기록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오는 16일 중국과의 최종전에서 승리하면 조 1위로, 비기거나 진다면 조 2위로 16강에 오른다. 반면 키르기스스탄은 2패가 됐다.

승리의 주역은 김민재였다. 이날 중앙 수비수로 선발 출전한 김민재는 풀타임을 소화하며 무실점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42분 코너킥 상황에서는 공격에 가담해, 홍철의 크로스를 완벽한 헤더골로 연결했다. 김민재의 A매치 데뷔골이자, 이날 경기의 결승골이었다.

김민재는 한국 축구의 미래로 꼽히는 선수다. 중앙 수비수로는 보기 드문 스피드를 갖췄고, 힘과 제공권도 뛰어나다. 예상치 못한 부상으로 2018 러시아 월드컵에는 출전하지 못했지만, 파울루 벤투 감독 부임 이후 김영권과 함께 주전 센터백으로 자리 잡았다.

김민재의 활약은 아시안컵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한국이 필리핀,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연이어 졸전을 펼치면서도 무실점 승리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것에는 김민재의 역할이 크다.

김민재의 활약 여부는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키르기스스탄전 이후 벤투호는 중요한 경기를 연달아 치른다. 오는 16일 중국전은 조 1위 결정전이다. 16강부터는 매 경기 패배는 곧 탈락인 벼랑 끝 승부가 펼쳐진다. 한국의 부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김민재가 벤투호의 버팀목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기 '악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
기사이미지
"20분 지각 맞다" 블랙핑크, 베컴 …
기사이미지
스마트폰 없이 평양가는 벤투호 "오…
[인천국제공항=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오히려 더 잘 됐습니다…
기사이미지
구혜선, 호텔 사진 공개→안재현 폭로 중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구혜선이 SNS 폭로를…
기사이미지
"떨어질 것 예상" 이해인, '아이돌…
기사이미지
염따 "이틀만에 12억 매출, 돈 필요…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티셔츠와 후드티 판매를 시작해 12억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