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 캐슬' 김서형, 흔들리는 염정아를 자신의 편으로 만들까

입력2019년 01월 12일(토) 14:11 최종수정2019년 01월 12일(토) 14:19
스카이캐슬 김서형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스카이 캐슬' 김서형이 염정아까지 자신의 편으로 만들 수 있을까.

지난 11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스카이 캐슬'(극본 유현미·연출 조현탁)에서 김주영은 혜나(김보라)의 의문스러운 죽음을 이용해 염정아를 꼼짝 못하게 만들며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앞서 예서가 자신을 믿고 의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김주영(김서형). 김중영은 캐슬 안에서 일어난 혜나의 죽음 이후, 심적으로 힘들어하는 예서에게 더욱 애정과 관심을 쏟았다. 그러면서 의도적으로 한서진의 눈 앞에서 예서를 차에 태워 데리고 가는가 하면 '어머니, 오늘 밤은 예서 제가 데리고 있겠습니다'는 문자를 남기기도 했다.

또 김주영ㅇ은 "장장 1시간이 넘게 우리 예서와 무슨 얘길 하신 거냐"고 묻는 한서진(염정아)의 물음에도 "예서를 진정시켰다"며 태연하게 대답했다. 뿐만 아니라, 예서와 나누었던 통화 내용을 직접 들려주면서 "예서가 죽였든 안 죽였든 중요한 건, 예서가 현재 고3이란 사실"이라며 예서를 범인 선상에 두는 듯한 말로 한서진을 두려움에 떨게 했다.

하지만 그녀는 한서진의 대답을 이미 예상하고 있는 듯 "제가 맡은 이상, 예서는 결코 범인이 되어선 안됩니다. 그러자면… 희생양이 필요할 텐데…"라고 운을 뗐다. 결국 우주가 범인으로 지목되는 것에서 극은 마무리 됐다.

이처럼 김주영은 모정과 양심 사이에서 한서진을 갈등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 한서진의 속마음을 꿰뚫는 제안으로 다시 한 번 자신의 높은 위치와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시청자들의 큰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는 김서형의 연기가 '스카이 캐슬'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황인영♥류정한, 임신설→"뱃살일뿐"…직접…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황인영의 둘째 임신…
기사이미지
손흥민 휴식 줄 한국, 우레이 없는…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한국이 에이스 손흥민 없이 중국전에 …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200' 78위…
[스포츠투데이 김수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메인 …

팝콘TV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