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연예대상 비하인드, 수도권 시청률 11.1% 토요일 예능 1위

입력2019년 01월 13일(일) 08:17 최종수정2019년 01월 13일(일) 08:39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현민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이 '2018 MBC 방송연예대상' 비하인드 두 번째 이야기와 이승윤과 매니저의 도시 방송 진출 도전기가 공개해 토요일 예능프로그램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은 수도권 가구 기준 시청률이 1부 7.9%, 2부 11.1%를 기록했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은 1부 4.0%, 2부 6.8%가 나왔다. 특히 2부 수도권 가구 시청률과 2049 시청률은 동 시간대 1위는 물론 토요일 예능프로그램 중 전체 1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영자의 올해의 예능인상과 박성광-병아리 매니저의 베스트 커플상, 매니저들의 인기상 수상에 이어 '전지적 참견 시점'의 수상은 계속 이어졌다. 유병재는 베스트 엔터테이너상을 받았고 박성광은 남자우수상을 거머쥐며 2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26년 만에 처음으로 MBC 시상식에 참석한 송은이는 최우수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전현무 또한 올해의 예능인상의 주인공이 됐다.

그리고 모두가 기다리는 대상 발표의 시간 이영자 매니저를 비롯해 모든 이들의 시선은 시상자 전현무에게 집중됐다. 전현무가 이영자의 이름을 외치는 순간 다른 이들을 벌떡 일어나 수상을 축하했지만 이영자 매니저는 쉽게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이영자 매니저는 "저는 일어날 수 없었다. 멍하니 있었다. 1년의 기억이 확 지나가더라. 일했던 것이 쭉 생각이 나면서 되게 기분이 좋았다"고 당시 심정을 고백했다.

자리에서 겨우 일어난 매니저는 눈물을 흘리며 이영자에게 다가갔다. 그를 발견한 이영자는 와락 껴안으며 눈물을 흘려 주위를 뭉클하게 했다.

무대에 올라 상을 받은 이영자는 "송성호 팀장님은 나의 최고의 매니저"라며 진심 가득한 소감을 전해 감동을 자아냈다.

이어 스타들을 향한 매니저들의 애정 가득한 영상 편지가 공개됐다. 병아리 매니저는 "내년에도 쉬지 않고 열심히 달려서 고정 7개를 할 수 있는 그 날까지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 저를 믿고 따라와 달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승윤 매니저는 "2019년 연예대상에 꼭 형이 수상하는 모습을 볼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위로했고 유병재 매니저는 "매니저라는 것이 별을 닦는 직업이라고 생각한다. 닦는 만큼 네가 빛나고 있는 것 같다. 형이 더 열심히 닦겠다. 사랑한다"고 전했다.

이영자 매니저는 "2관왕을 하셨다. 개그우먼으로서 역사를 새로 쓰신 것이라서 기분도 좋고 자부심도 생겼다. 올 한 해 감사드릴 것이 많았는데 항상 표현력이 부족한지라 죄송하다. 내년 한 해도 더 많은 활동 할 수 있도록 옆에서 더 잘하겠다"며 환하게 웃었다.

시상식에서 하지 못한 이영자 매니저의 공약도 이어졌다. 이영자가 대상을 받으면 그의 주제곡인 '샤방샤방'을 부르겠다고 공약을 건 매니저였지만 정작 당시 무대에서 이를 시행하지 못했다. 매니저는 "영자 대상 끝내줘요"라며 센스있는 개사가 돋보인 '샤방샤방'을 열창해 박수갈채를 이끌어 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의 첫 회식 현장도 공개됐다. 이영자가 예약한 양곱창집에서 회식을 하게 된 '전지적 참견 시점' 팀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수다를 떨어 화기애애한 회식 분위기를 이어갔다.

황광희의 못다 한 이야기도 펼쳐졌다. 제대 후 자신의 인지도를 확인하고 싶어 대형 쇼핑몰을 찾았지만 그를 알아보는 사람은 극히 드물었다. 식사를 마친 후 황광희는 다시 한번 관심을 찾아 주위를 돌아다녔고 하나둘 시민들이 몰리면서 관심을 받게 됐다. 이에 황광희는 함박웃음을 지으며 행복을 만끽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으로 제대 후 첫 예능 복귀식을 치른 황광희는 시청자에게 "여러분께 정말 좋은 웃음을 보여주고 싶다"며 "기다려주시면 재밌게 하겠다. 너그러운 마음으로 두 달만 기다려 달라"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을 찍는 이승윤과 이승윤 매니저의 이야기도 전파를 탔다. 이승윤은 최선을 다해 포즈를 취하며 촬영에 임했지만 정작 사진작가는 촬영 중 그의 얼굴을 보고 계속 웃음을 터뜨렸다.

이를 본 이승윤 매니저는 "저는 그 부분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프로페셔널하게 포즈를 취하고 표정을 지으면서도 웃음을 줄 수 있다는 건 대단하다"고 말했고 참견인들은 과대 포장이라며 격하게 항의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이승윤의 프로필 촬영을 위한 매니저의 고군분투는 계속 이어졌다. 다리 꼬는 것이 어려운 이승윤을 위해 직접 자세를 잡아주는 것은 물론이고 포즈를 취하는 것이 어색한 이승윤을 위해 다양한 포즈를 찾아오는 등 프로필 촬영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매니저는 이승윤과 함께 프로필을 정리해보고 싶었다며 직접 프로필을 정리했다. 그는 꼼꼼한 조사와 센스있는 PR 포인트가 돋보이는 프로필을 준비해 이승윤을 감탄케 했다.

다음은 실전이었다. 이승윤의 프로그램 출연을 위해 MBC를 찾은 매니저는 '복면가왕'과 '궁민남편' 회의실을 차례로 찾았다. 프로그램의 기획 의도까지 찾으며 만전을 기한 매니저였지만 그는 제작진에 예리한 질문 세례에 진땀을 빼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매니저는 실제로 이승윤이 제일 나가고 싶은 프로그램 중 하나인 '진짜 사나이 300' 회의실을 찾았다. 제작진은 해병대를 제대한 매니저에게 관심을 보이며 "동반 입대 하면 안 되냐"고 제안해 당황하게 만들어 폭소를 자아냈다.

매니저는 "저는 다음에 돌기 위해 오늘 도전한 거다. 계속 도전하겠다"며 열정을 불태웠다. 참견 영상을 통해 이를 알게 된 이승윤은 매니저의 노력에 "마냥 어리게만 생각했는데 저렇게 열심히 한 줄 몰랐다. 누군가가 나를 위해 열심히 해준다는 것이 감동이 오고 뭉클해지는 것이 있다. 제가 더 열심히 해야겠다 싶었다"고 감동을 표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현민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아직도 'YG' 음악을 소비하십니까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일개' 연예기획사 YG엔터…
기사이미지
[단독] 오정연, '만반잘부' 메인MC…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만반…
기사이미지
'양현석 성접대 의혹' 경찰, 핵심 …
기사이미지
조현, 노출 코스프레 의상 "성상품화" VS "…
기사이미지
'런던 세대' 시행착오 겪은 한국 축…
[서울광장=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기쁨을 즐길 시간은 끝났다.…
기사이미지
[단독] 소유진, '체인지' 메인 MC …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소유진이 JTBC '체인지' 메인MC로…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