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이규한 "김수현 작가 작품, 대본리딩서 잘려" [TV캡처]

입력2019년 01월 24일(목) 23:45 최종수정2019년 01월 24일(목) 23:45
인생술집 이규한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인생술집' 이규한이 김수현 작가의 작품의 대본리딩에서 잘렸다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는 '막돼먹은 영애씨'의 배우 김현숙 윤서현 고세원 이규한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규한은 '막돼먹은 영애씨'의 대본리딩이 굉장히 떨렸다고 밝히며, 그는 "제가 많은 작품을 찍었는데 대본리딩 때 떨렸던 적이 딱 두 번 있다. 다른 한 번은 김수현 작가님 작품할 때"라고 밝혔다.

그는 "'천일의 약속'이라는 드라마였다. 수애 씨 남동생 역으로 갔는데 대본 리딩 때 수애 씨가 약을 먹는 상황이었다"며 "동생이 '약 너무 먹는 거 아니야?'라고 하는데 보통 말하듯 했는데 '왜 자꾸 뒤를 올리지? 뒤 올리지 말고 붙여서 해'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다음날 잘렸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