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손흥민, 위기의 토트넘 구했다 [ST스페셜]

입력2019년 01월 31일(목) 07:01 최종수정2019년 01월 31일(목) 07:01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이 위기의 토트넘을 구했다.

토트넘은 31일(한국시간) 오전 5시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왓포드와의 홈경기에서 2-1로 역전승했다.

토트넘은 18승6패(승점 54)를 기록하며 3위를 유지했다. 만약 패했다면 순위 경쟁에서 치명타가 될 뻔했지만, 승점 3점을 모두 쓸어 담으며 4위권과의 승점 차를 7점으로 벌릴 수 있었다.

이날 손흥민은 토트넘 공격의 중심 역할을 소화하며 왓포드의 골문을 위협했다. 빠른 드리블 돌파로 상대 수비를 휘저었고, 공간이 생기면 과감하게 슈팅을 시도했다.

손흥민의 노력은 경기 후반 빛을 발했다. 0-1로 뒤진 후반 35분 상대 페널티 박스 안 혼전 상황에서 공을 잡은 뒤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워낙 슈팅이 강해 상대 골키퍼가 제대로 반응하기 어려웠다.

기세를 탄 토트넘은 후반 42분 페르난도 요렌테의 역전골까지 추가했고, 결국 경기는 토트넘의 승리로 끝났다. 손흥민의 골이 경기의 분위기를 바꾼 것이다.

사실 손흥민은 지난해 11월부터 혹독한 일정을 견뎌내고 있다. 계속해서 3-4일 간격으로 경기를 소화한데다, 최근에는 아시안컵까지 다녀왔다. 강행군이 계속되면서 컨디션도 점점 떨어지고 있다.

이제는 휴식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손흥민은 쉴 수 없다. 손흥민이 아시안컵에 다녀온 사이 토트넘에서는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가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손흥민 의존도'가 더욱 높아질 수밖에 없다.

체력의 한계와 상대의 집중견제라는 버거운 짐을 짊어진 상황이지만, 손흥민은 결정적인 순간 제몫을 해내며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앞으로도 혹독한 일정이 이어지는 가운데, 손흥민이 '토트넘의 구세주'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반성 없이 폭주하는 YG, 누가 만들었습니까…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기묘하다. YG엔터테인먼트…
기사이미지
배우 한지선+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한지선(25)이 술에 취해 택시기사…
기사이미지
플레디스 측 "프리스틴 해체, 결경…
기사이미지
잔나비 최정훈 "父에게 명의 빌려준 것 뿐……
기사이미지
美 포브스 "류현진, 올스타전 NL 선…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인턴기자] '괴물' 류현진(LA 다저스)이 2019…
기사이미지
마동석♥예정화, '핫'한 커플의 결…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마동석과 예정화. '핫'한 커플의…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