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스피드업 규정 제안…"한 투수 최소 세 타자 상대"

입력2019년 02월 06일(수) 23:10 최종수정2019년 02월 06일(수) 23:10
사진=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경기 시간 단축을 위한 규정 변경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언론 '디 애슬레틱'의 켄 로젠탈은 6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경기 시간 단축(스피드업)을 위해 선수노조에 한 투수가 타자를 최소 3명 이상 상대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메이저리그뿐만 아니라 일본프로야구, 한국프로야구 등에서는 일반적으로 좌타자에는 좌투수를, 우타자에는 우투수를 투입하고 있다. 투수를 바꿀수록 경기 시간은 자연스레 늘어나게 된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투수 교체가 자주 일어나는 것을 막아 경기 시간을 줄이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매체는 "선수노조는 사무국의 제안에 내셔널리그의 지명타자 도입에 관해 이야기했다"며 "현재는 아메리칸리그에만 지명타자 제도가 있고, 내셔널리그는 투수도 타석에 들어선다"고 말했다. LA다저스의 류현진 역시 투수로 등판할 때 방망이를 잡는다.

투수가 더욱 많은 타자를 상대하게 된다면, 원 포인트 릴리프는 더는 메이저리그에서 볼 수 없게 된다. 또한 구단들은 더 많은 이닝을 소화할 수 있는 불펜 투수를 찾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해당 제도가 당장 시행되기에는 어렵지만, 충분한 논의를 거친다면 메이저리그는 변화를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황후의 품격' 최진혁, 이대로 못보나…극중…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최진혁이 '황후의 품…
기사이미지
이정재는 이정재와 싸운다 [인터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사바하' 마쳤으니, 또 다른 '이정재…
기사이미지
'사바하', 디피컬트 오컬트 [무비뷰…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사바하'를 킬링타임용 호러 정도로 만…
기사이미지
강민경, '꿀주' 제조 비법 공개 "아카시아 …
[스포츠투데이 추승현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강민경…
기사이미지
'컬링 동화' 이면에는 '팀킴'의 눈…
[정부서울청사=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아름다운 '컬링 동화'의…
기사이미지
칼 라거펠트를 사랑한 스타…송혜교…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송혜교부터 모델 한혜진, 혜박,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