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나인틴' 종영] 10대 오디션은 달랐다…진짜 시작은 이제부터

입력2019년 02월 10일(일) 08:47 최종수정2019년 02월 10일(일) 08:47
언더나인틴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언더나인틴’ 최종 9인이 공개됐다. 방송은 끝났지만 이들의 향후 활동에 기대가 모인다.

9일 종영한 MBC ‘언더나인틴’은 최고의 K-POP 크리에이터 남자 아이돌, 차세대 아이돌 그룹을 만드는 프로그램이다.

‘언더나인틴’ 마지막 방송에서는 데뷔하게 되는 최종 9인과 그룹명이 발표됐다. 그룹명은 ‘1THE9(원더나인)’으로, 하나가 된 9명의 소년이라는 뜻이다. 서포터즈들이 직접 공모해 선정된 이름이기에 더욱 의미 있었다.

이날 1위는 전도염이 차지했다. 그는 “부족한 저를 사랑해주고 응원해주시는 서포터즈 분들 감사하다. 사랑해주시는 분들에게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2위 정진성은 “2위 순위에 만족하고 ‘언더나인틴’을 통해서 많이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앞으로 멋있는 진성이가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3위는 김태우였고, 이어 4위 신예찬, 5위 정택현, 6위 유용하, 7위 박성원, 8위 이승환, 9위 김준서도 서포터즈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의 활동을 기대하게 했다.

데뷔를 앞둔 ‘1THE9’은 이날 방송 후 첫 온라인 라이브 방송 ‘언더나인틴 데뷔그룹 감사회 - 뽑아준 서포터즈에게 감사해’로 서포터즈들과 소통하며 앞으로도의 활동을 예고했다.

‘언더나인틴’은 수많은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속에 후발주자로 나섰지만 차별점은 분명했다. 참가자 나이를 10대로 제한한 것이었다. 나이가 어린 만큼 이들은 변화하고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또 랩, 보컬, 퍼포먼스 팀으로 파트를 나눠 각자의 재능에 맞춰 트레이닝을 하며 장점을 극대화했다. 여기에 랩 팀 다이다믹듀오, 보컬 팀 솔지, 퍼포먼스 팀 은혁 등이 이들을 이끌어주며 빠른 성장에 큰 역할을 했고, 결국 ‘언더나인틴’은 여러 재능을 가진 팀이 완성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비록 시청률은 저조했지만 벌써 ‘1THE9’의 단단한 팬층이 형성됐고, 종영과 함께 빠르게 활동을 시작하기에 이후 나타날 방송 효과와 이들의 활발한 활동이 기대된다.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CJ, 이쯤되면 '문화 깡패'다 [ST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문화를 만듭니다. CJ' CJ ENM(이하…
기사이미지
설리, '따뜻하고 당당한 사람'으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했다. 늘상 …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가족·동…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기사이미지
'첫 퇴장' 이강인, 라커룸서 눈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 데뷔 후 퇴장을 당한 이강인(발렌…
기사이미지
'PD수첩', '프듀X101' 조작 논란 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PD수첩'에서 '프로듀스X101'의 폭로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