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혜윤 26점' 삼성생명, 2차 연장 승부 끝 OK저축은행 제압

입력2019년 02월 10일(일) 19:33 최종수정2019년 02월 10일(일) 19:33
사진=W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삼성생명이 2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OK저축은행을 제압했다.

삼성생명은 10일 오후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여자프로농구 OK저축은행과의 홈경기에서 89-81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린 삼성생명은 16승11패를 기록하며 3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반면 OK저축은행은 10승18패가 되며 5위로 내려앉았다.

배혜윤은 26득점을 기록하며 역전승의 주역이 됐다. 박하나는 22득점 7어시스트, 하킨스는 11득점 14리바운드를 보탰다.

OK저축은행은 김소담과 단타스가 18득점, 구슬이 15득점 17리바운드로 고군분투했지만 뒷심 부족으로 패배의 쓴맛을 봤다.

기선을 제압한 팀은 OK저축은행이었다. 초반부터 김소담과 단타스, 안혜지, 구슬이 차례로 3점슛을 성공시키며 26-12로 크게 앞선 채 1쿼터를 마쳤다.

삼성생명은 2쿼터 들어 반격을 시도했다. 박하나와 배혜윤이 차곡차곡 점수를 쌓으며 차이를 좁혔다. 2쿼터가 끝났을 때 삼성생명은 31-34까지 따라붙어 있었다.

이후 OK저축은행이 도망가면 삼성생명이 추격하는 양상이 이어졌다. 하지만 OK저축은행은 추격을 허용할지 언정, 역전까지는 용납하지 않았다. OK저축은행의 살얼음판 리드가 4쿼터까지 이어졌다.

하지만 삼성생명의 뒷심은 만만치 않았다. 계속해서 따라붙던 삼성생명은 종료 0.6초를 남기고서야 배혜윤의 골밑 득점으로 69-69 동점을 만들었다.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연장전에서도 양 팀은 쉽게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삼성생명은 연장전 종료 9초를 남기고 76-77로 뒤진 상황에서 배혜윤의 자유투로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OK저축은행 단타스의 슛이 림을 외면하면서 결국 승부는 2차 연장을 향했다.

2차 연장에서 웃은 팀은 삼성생명이었다. 배혜윤의 연속 골밑 득점으로 차이를 벌린 삼성생명은 박하나의 추가 득점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결국 경기는 삼성생명의 승리로 마무리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설리, '따뜻하고 당당한 사람'으로 기억할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
기사이미지
'동백꽃 필 무렵', 스태프 갈아 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시청률 14%, 화제성 1위. 그리고 힐링…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G엔터테인먼트…
기사이미지
'PD수첩', '프듀X101' 조작 논란 폭로→엑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PD수첩'에서 '프로듀스X…
기사이미지
벤투호의 평양 이야기 "북한, 강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벤투호가 평양을 떠나 중국 베이징에 …
기사이미지
구혜선, 호텔 사진 공개→안재현 폭…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구혜선이 SNS 폭로를 중단하겠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