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광희 "생마늘, 제일 좋아하는 채소…스태프 때문에 못 먹어" [TV캡처]

입력2019년 02월 11일(월) 23:23 최종수정2019년 02월 11일(월) 23:23
냉장고를 부탁해 광희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냉부해'에서 광희가 남다른 취향을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방송인 광희와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광희의 냉장고에는 마늘이 종류별로 들어가 있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광희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채소가 마늘"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생마늘을 좋아한다. 많은 분들이 마늘을 쪼개서 넣을 때 나는 통으로 한 알을 넣는다. 알싸하고 희열이 느껴지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이내 광희는 "하지만 최근에는 저렇게 못 먹는다"고 토로했다. 그는 "방송을 할 때 냄새가 안 빠져서 헤어·메이크업 팀과 스타일리스트가 죽으려고 하더라. '애들아 잘 부탁해'라고 말하는데 스태프들은 토하려고 한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김그림 웨딩화보 입수, 예비신랑은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슈퍼스타K2' 출신 가수 …
기사이미지
서민정, BTS에 모자 선물→홍보 의…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방송인 서민정이 지인 업체 홍보를 위…
기사이미지
다나 20kg 감량, 우울증 극복한 대…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가수 다나가 자신과의 약속을 멋지게 …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